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미중무역 분쟁 심화로 내년엔 우리 수출 영향 가능성”
입력 2018.11.08 (12:00) 수정 2018.11.08 (13:16) 경제
한국은행이 "내년에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올리면, 우리 수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놨습니다.

한은은 오늘(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앞으로의 통화신용정책 결정 시 주요 고려 사항으로 가장 먼저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을 꼽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은은 "현재까지 시행된 미·중 무역 규제 조치가 올해 안에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에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1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면 우리 수출은 0.3~05%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 품목을 고려할 때, 전자부품과 화학제품 등의 업종에서 수출 감소가 예상되며, 만약 미국이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부과할 경우, 수출 감소 규모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은은 우리나라 총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4.8%로 크고 대중 수출 중 78.9%가 중간재이기 때문에, 중국의 대미 수출이 감소하는 영향을 우리나라가 크게 받을 것이라고 봤습니다.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또 다른 주요 요인인 최근 근원물가 동향에 대해선 실물경제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근원물가 상승률이 1%대 초반으로 오름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은은 수요 측의 물가압력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의 승용차 개별 소비세 인하, 교육과 의료 복지 정책 강화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한은은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 불균형 상황을 보면, 금융 안정에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안정을 위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은은 "통화정책 결정은 우선적으로는 거시 건전성 정책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도, "금융 불균형이 확산돼 경제 전반의 안정을 저해할 우려가 있는 경우엔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의 상황을 살펴보면, 가계부채가 소득보다 빠른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고, 이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주택가격 상승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여, 이 같은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통화정책 운영 시엔 금융 안정에 대해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은 “미중무역 분쟁 심화로 내년엔 우리 수출 영향 가능성”
    • 입력 2018-11-08 12:00:28
    • 수정2018-11-08 13:16:43
    경제
한국은행이 "내년에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올리면, 우리 수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놨습니다.

한은은 오늘(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앞으로의 통화신용정책 결정 시 주요 고려 사항으로 가장 먼저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을 꼽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은은 "현재까지 시행된 미·중 무역 규제 조치가 올해 안에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에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1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면 우리 수출은 0.3~05%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 품목을 고려할 때, 전자부품과 화학제품 등의 업종에서 수출 감소가 예상되며, 만약 미국이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부과할 경우, 수출 감소 규모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은은 우리나라 총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4.8%로 크고 대중 수출 중 78.9%가 중간재이기 때문에, 중국의 대미 수출이 감소하는 영향을 우리나라가 크게 받을 것이라고 봤습니다.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또 다른 주요 요인인 최근 근원물가 동향에 대해선 실물경제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근원물가 상승률이 1%대 초반으로 오름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은은 수요 측의 물가압력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의 승용차 개별 소비세 인하, 교육과 의료 복지 정책 강화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한은은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 불균형 상황을 보면, 금융 안정에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안정을 위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은은 "통화정책 결정은 우선적으로는 거시 건전성 정책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도, "금융 불균형이 확산돼 경제 전반의 안정을 저해할 우려가 있는 경우엔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의 상황을 살펴보면, 가계부채가 소득보다 빠른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고, 이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주택가격 상승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여, 이 같은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통화정책 운영 시엔 금융 안정에 대해 계속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