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동차·조선 침체’ 경남·울산 소매판매 감소
입력 2018.11.08 (12:00) 수정 2018.11.08 (13:11) 경제
자동차, 조선업 등의 부진으로 경남, 울산의 소매판매가 마이너스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오늘(8일) 발표한 '2018년 3/4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소매판매는 12개 시·도에서 증가했으나 4개 지역은 감소했습니다.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곳은 경남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 줄었습니다. 이어서 울산(-1.2%), 전북(-1.2%), 부산(-0.6%) 순이었습니다. 통계청은 경남과 울산의 경우 자동차와 조선 등 지역 주력산업의 부진 때문에 소비가 타격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제주(9.6%), 서울(5.4%), 인천(2.4%) 등 12개 시도에서는 소매판매가 증가했습니다. 면세점, 승용차·연료소매점, 슈퍼·잡화·편의점 등에서 판매가 상승한 영향입니다.

한편, 서비스업 생산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개 시·도에서 모두 증가했습니다. 제주는 같은 수준이었고, 경남(-0.8%), 전북(-0.6%), 대전(-0.4%) 등 4곳은 도소매, 전문·과학·기술, 교육, 숙박·음식점 등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감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자동차·조선 침체’ 경남·울산 소매판매 감소
    • 입력 2018-11-08 12:00:28
    • 수정2018-11-08 13:11:48
    경제
자동차, 조선업 등의 부진으로 경남, 울산의 소매판매가 마이너스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오늘(8일) 발표한 '2018년 3/4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소매판매는 12개 시·도에서 증가했으나 4개 지역은 감소했습니다.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곳은 경남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 줄었습니다. 이어서 울산(-1.2%), 전북(-1.2%), 부산(-0.6%) 순이었습니다. 통계청은 경남과 울산의 경우 자동차와 조선 등 지역 주력산업의 부진 때문에 소비가 타격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제주(9.6%), 서울(5.4%), 인천(2.4%) 등 12개 시도에서는 소매판매가 증가했습니다. 면세점, 승용차·연료소매점, 슈퍼·잡화·편의점 등에서 판매가 상승한 영향입니다.

한편, 서비스업 생산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개 시·도에서 모두 증가했습니다. 제주는 같은 수준이었고, 경남(-0.8%), 전북(-0.6%), 대전(-0.4%) 등 4곳은 도소매, 전문·과학·기술, 교육, 숙박·음식점 등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감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