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부터 AI가 금융상품 약관심사…기간 ⅓로 단축
입력 2018.11.08 (13:25) 수정 2018.11.08 (13:27) 경제
내년부터 인공지능(AI)이 금융상품 약관을 심사합니다.

금융감독원은 'AI 약관심사 시스템'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스템은 AI가 독해능력을 활용, 금감원에 제출된 약관에서 점검 항목을 찾아 심사기준에 맞는지 판단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금감원은 지난 8월부터 KT와 함께 펀드 약관심사에 이를 시범 운영했으며, 운영 결과 실무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금감원은 AI 약관심사를 활용하면 연간 5천 건에 달하는 사모펀드의 약관심사 기간이 ⅓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금융상품 약관뿐 아니라 은행의 신용장 심사나 보험상품 광고 인쇄물 심의 등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방대한 약관 중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조항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탐지함으로써 소비자 보호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금감원은 이달 29일 열리는 창립 20주년 국제 심포지엄에서 이 시스템을 소개할 계획입니다.
  • 내년부터 AI가 금융상품 약관심사…기간 ⅓로 단축
    • 입력 2018-11-08 13:25:59
    • 수정2018-11-08 13:27:38
    경제
내년부터 인공지능(AI)이 금융상품 약관을 심사합니다.

금융감독원은 'AI 약관심사 시스템'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스템은 AI가 독해능력을 활용, 금감원에 제출된 약관에서 점검 항목을 찾아 심사기준에 맞는지 판단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금감원은 지난 8월부터 KT와 함께 펀드 약관심사에 이를 시범 운영했으며, 운영 결과 실무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금감원은 AI 약관심사를 활용하면 연간 5천 건에 달하는 사모펀드의 약관심사 기간이 ⅓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금융상품 약관뿐 아니라 은행의 신용장 심사나 보험상품 광고 인쇄물 심의 등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방대한 약관 중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조항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탐지함으로써 소비자 보호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금감원은 이달 29일 열리는 창립 20주년 국제 심포지엄에서 이 시스템을 소개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