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합소득세 중간납부 30일까지…자영업자 등 139만 명 대상
입력 2018.11.08 (13:25) 수정 2018.11.08 (13:27) 경제
국세청은 자영업자 등 139만 명에게 이달 30일까지 종합소득세를 중간 납부하도록 안내하는 고지서를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간 예납 대상자는 지난해(130만명)보다 9만명 늘어났습니다.

중간 예납 대상은 종합소득이 있는 거주자나 국내 원천 소득이 있어 종합 과세가 되는 비거주자입니다. 이들은 지난해 귀속 종합소득세액의 절반을 중간 예납해야 합니다.

다만 이자·배당·근로소득 등 원천징수되는 소득만 있거나, 중간 예납 세액이 30만원 미만인 납세자는 중간납부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고지받은 중간 예납 세액이 1천만 원을 초과하면 별도 신청 없이 내년 1월 31일까지 나눠 낼 수도 있습니다.

고지받은 중간 예납액은 금융기관이나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낼 수 있습니다. 분납은 안내 우편물에 동봉된 영수증에 분납할 세액을 제외한 금액을 기재해 내면 됩니다.

사업 부진으로 중간 예납 기간의 소득세액이 국세청이 정한 중간 예납기준의 30%에 미달하면 국세청 고지액 대신에 중간예납 추계액을 신고해 내면 됩니다.

태풍·집중호우 등에 따른 특별재난지역에 주소지나 사업장이 있는 납세자 4천명은 별도 신청 없이 중간예납기한을 3개월 연장해주기로 했습니다. 납부기한이 연장된 납세자에게는 징수유예통지서를 별도로 발송할 예정입니다.

군산·거제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중소기업이 징수 유예를 신청하면 최대 2년 동안 납부기한을 연장해줍니다.

이밖에도 경기침체·산업 구조조정 등으로 사업에 어려움이 있는 사업자가 징수 유예를 신청하면 9개월간 납부기한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 종합소득세 중간납부 30일까지…자영업자 등 139만 명 대상
    • 입력 2018-11-08 13:25:59
    • 수정2018-11-08 13:27:55
    경제
국세청은 자영업자 등 139만 명에게 이달 30일까지 종합소득세를 중간 납부하도록 안내하는 고지서를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간 예납 대상자는 지난해(130만명)보다 9만명 늘어났습니다.

중간 예납 대상은 종합소득이 있는 거주자나 국내 원천 소득이 있어 종합 과세가 되는 비거주자입니다. 이들은 지난해 귀속 종합소득세액의 절반을 중간 예납해야 합니다.

다만 이자·배당·근로소득 등 원천징수되는 소득만 있거나, 중간 예납 세액이 30만원 미만인 납세자는 중간납부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고지받은 중간 예납 세액이 1천만 원을 초과하면 별도 신청 없이 내년 1월 31일까지 나눠 낼 수도 있습니다.

고지받은 중간 예납액은 금융기관이나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낼 수 있습니다. 분납은 안내 우편물에 동봉된 영수증에 분납할 세액을 제외한 금액을 기재해 내면 됩니다.

사업 부진으로 중간 예납 기간의 소득세액이 국세청이 정한 중간 예납기준의 30%에 미달하면 국세청 고지액 대신에 중간예납 추계액을 신고해 내면 됩니다.

태풍·집중호우 등에 따른 특별재난지역에 주소지나 사업장이 있는 납세자 4천명은 별도 신청 없이 중간예납기한을 3개월 연장해주기로 했습니다. 납부기한이 연장된 납세자에게는 징수유예통지서를 별도로 발송할 예정입니다.

군산·거제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중소기업이 징수 유예를 신청하면 최대 2년 동안 납부기한을 연장해줍니다.

이밖에도 경기침체·산업 구조조정 등으로 사업에 어려움이 있는 사업자가 징수 유예를 신청하면 9개월간 납부기한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