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거제 폭행 피해 여성 추모제…억울한 죽음 애도
입력 2018.11.08 (13:4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건 현장에 시민들이 직접 마련한 분향소에 하얀 국화들이 놓였습니다.

고인의 넋을 달래는 손글씨가 적힌 천 조각이 곳곳에 내걸리고, 애도의 촛불도 켜졌습니다.

시민들은 폐지를 주우려 나섰다가 이유도 모른 채 폭행을 당해 참혹하게 숨진 50대 여성을 추모하고 넋을 위로했습니다.

추모제에 참석한 일부 시민들은 경찰의 초동 수사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질타하고, 범죄에 취약한 사각지대에 대한 당국의 환경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범행 시간 제 기능을 하지 못한 CCTV통합관제센터에 대한 불신의 목소리도 이어졌습니다.

[박지민/중학생 : "위험한 새벽 시간에 CCTV를 잘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 저희도 불안하고, 시청 관계자에게 약간 실망감..."]

인터넷 관련 기사에도 경찰과 거제시에 대한 비판과 가해자를 엄벌해야 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약자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일주일 넘게 계속되면서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 청원 참여는 34만 명을 넘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자막뉴스] 거제 폭행 피해 여성 추모제…억울한 죽음 애도
    • 입력 2018-11-08 13:45:37
    자막뉴스
사건 현장에 시민들이 직접 마련한 분향소에 하얀 국화들이 놓였습니다.

고인의 넋을 달래는 손글씨가 적힌 천 조각이 곳곳에 내걸리고, 애도의 촛불도 켜졌습니다.

시민들은 폐지를 주우려 나섰다가 이유도 모른 채 폭행을 당해 참혹하게 숨진 50대 여성을 추모하고 넋을 위로했습니다.

추모제에 참석한 일부 시민들은 경찰의 초동 수사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질타하고, 범죄에 취약한 사각지대에 대한 당국의 환경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범행 시간 제 기능을 하지 못한 CCTV통합관제센터에 대한 불신의 목소리도 이어졌습니다.

[박지민/중학생 : "위험한 새벽 시간에 CCTV를 잘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 저희도 불안하고, 시청 관계자에게 약간 실망감..."]

인터넷 관련 기사에도 경찰과 거제시에 대한 비판과 가해자를 엄벌해야 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약자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일주일 넘게 계속되면서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 청원 참여는 34만 명을 넘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