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노조, 홍영표 대표 지역사무실 점거 농성
입력 2018.11.08 (16:48) 수정 2018.11.08 (16:50) 경제
한국지엠(GM)의 법인분리 강행에 반대하며 투쟁에 나선 노조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인천 부평 지역사무실을 점거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오늘(8일) 오후 홍 원내대표의 지역사무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한 뒤 사무실 입구를 점거하고 농성 중입니다.

한국GM 노조는 수차례 홍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점거 농성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홍 원내대표가 한국GM의 법인분리 발표 이후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발언을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GM 용접공 출신인 홍 대표가 그때 그 사람이 맞는지 의문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홍 원내대표와의 면담이 이뤄질 때까지 농성을 해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조는 홍 원내대표가 한국GM 부평 본사가 있는 인천시 부평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만큼, 사측의 법인분리 강행에 대응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GM의 전신인 대우자동차의 용접공으로 1983년 취업해 노동운동을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 한국GM 노조, 홍영표 대표 지역사무실 점거 농성
    • 입력 2018-11-08 16:48:23
    • 수정2018-11-08 16:50:36
    경제
한국지엠(GM)의 법인분리 강행에 반대하며 투쟁에 나선 노조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인천 부평 지역사무실을 점거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오늘(8일) 오후 홍 원내대표의 지역사무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한 뒤 사무실 입구를 점거하고 농성 중입니다.

한국GM 노조는 수차례 홍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점거 농성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홍 원내대표가 한국GM의 법인분리 발표 이후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발언을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GM 용접공 출신인 홍 대표가 그때 그 사람이 맞는지 의문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홍 원내대표와의 면담이 이뤄질 때까지 농성을 해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조는 홍 원내대표가 한국GM 부평 본사가 있는 인천시 부평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만큼, 사측의 법인분리 강행에 대응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GM의 전신인 대우자동차의 용접공으로 1983년 취업해 노동운동을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