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시·경북도, 국비 확보 총력전 나서
입력 2018.11.08 (17:49) 수정 2018.11.09 (00:02)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국회가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현 정부 예산안에서
신청한 국비가 대폭 삭감된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국회 심사가 마지막 기회인만큼
예산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대구시 국비 사업은 2조8천9백억 원,

신청 금액에서 4천억원이 삭감됐고,
올해 국비 예산보다도
천백억원이 적습니다.

특히 물산업 유체성능시험센터와
5G-ICT 융합장치개발 등
민선 7기 핵심 공약인
미래 신산업 분야 예산은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경북도청 터 개발에도
천억 원을 신청했지만,
절반 이상 삭감됐습니다.

[인터뷰]
정영준/대구시 기획조정실장
"소프트웨어 2.0 사업 이런 사업들이 있습니다. 그런 사업들을 최대한 반영시켜서 대구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하겠습니다."

경상북도는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5조4천억 원을 신청했지만
반영된 금액은 3조천6백억 원으로
65%에 불과합니다.

중앙선 복선 전철과
중부내륙 단선 전철,
동해중부선 철도 건설 등
대부분 SOC 사업이 대폭 삭감됐습니다.


대형 SOC 사업을 최소화하고 있는
현 정부, 여당과의 조율이
필요해 보입니다.

[녹취]
김현권/민주당 대구경북발전특별위원장
"(경북도가) 정부의 정책 방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고요.예산을 놓고 방향 컨설팅 하는 것, 이런 것도 기획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국비 확보가
내년 살림살이를 좌우하는만큼,
마지막 기회인 국회 예산 심사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는 상황,

이 때문에 담당 공무원은
국회에 상주하다시피 하고,
시장, 도지사도 수시로 국회를 찾아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있습니다.

내년도 정부 예산은
국회 상임위와 예결특위 심사를 거쳐
이달 말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됩니다.
국비 확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대구시와 경상북도,
그리고 지역 국회의원들의 역량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 대구시·경북도, 국비 확보 총력전 나서
    • 입력 2018-11-08 17:49:12
    • 수정2018-11-09 00:02:21
    뉴스9(포항)
[앵커멘트]
국회가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현 정부 예산안에서
신청한 국비가 대폭 삭감된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국회 심사가 마지막 기회인만큼
예산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대구시 국비 사업은 2조8천9백억 원,

신청 금액에서 4천억원이 삭감됐고,
올해 국비 예산보다도
천백억원이 적습니다.

특히 물산업 유체성능시험센터와
5G-ICT 융합장치개발 등
민선 7기 핵심 공약인
미래 신산업 분야 예산은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경북도청 터 개발에도
천억 원을 신청했지만,
절반 이상 삭감됐습니다.

[인터뷰]
정영준/대구시 기획조정실장
"소프트웨어 2.0 사업 이런 사업들이 있습니다. 그런 사업들을 최대한 반영시켜서 대구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하겠습니다."

경상북도는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5조4천억 원을 신청했지만
반영된 금액은 3조천6백억 원으로
65%에 불과합니다.

중앙선 복선 전철과
중부내륙 단선 전철,
동해중부선 철도 건설 등
대부분 SOC 사업이 대폭 삭감됐습니다.


대형 SOC 사업을 최소화하고 있는
현 정부, 여당과의 조율이
필요해 보입니다.

[녹취]
김현권/민주당 대구경북발전특별위원장
"(경북도가) 정부의 정책 방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고요.예산을 놓고 방향 컨설팅 하는 것, 이런 것도 기획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국비 확보가
내년 살림살이를 좌우하는만큼,
마지막 기회인 국회 예산 심사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는 상황,

이 때문에 담당 공무원은
국회에 상주하다시피 하고,
시장, 도지사도 수시로 국회를 찾아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있습니다.

내년도 정부 예산은
국회 상임위와 예결특위 심사를 거쳐
이달 말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됩니다.
국비 확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대구시와 경상북도,
그리고 지역 국회의원들의 역량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