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포-보성 철도 사업비 변경 심의...전철화 전기맞나?
입력 2018.11.08 (21:50) 수정 2018.11.09 (00:17)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라남도는
현재 일반철도로 건설되고 있는
목포와 보성 간 철도를
전철로 건설해 달라고 계속
요구해 왔는데요,
일반철도로 운행해본 뒤에
전철화를 검토하겠다던 정부가
최근 입장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전철화를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목포와 보성을 잇는
기차가 지나갈 교량입니다.

교량 중간마다
전철용 철 기둥을 세울 수 있는
기초 구조물이 50미터 간격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터널 안에도 전선을 설치할 수 있는
기초 공사를 해놨습니다.

현재까지는
일반 철도로 건설되고 있지만,
전철화가 됐을 경우
기초구조물에 대한
추가 공사가 필요 없도록 미리
설치해 놓은 것입니다.

[인터뷰]
최승만/보성-임성
철도공사 7공구 감리단
;전철주를 세우기 위해서 기초를 먼저
선 시공한 상태가 되겠습니다. 이것의
거리는 50미터 간격으로 해서
향후에 전철화하는 데 크게 문제가 없도록
선시공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전철로 일괄 시공하면
일반 철도로 건설한 뒤
나중에 전철화할 경우보다
4백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는
용역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또, 비용편익분석도
일괄 시공할 경우 1.1을 기록해
별도 시공시 0.78보다 높게 나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를 바탕으로
현 공정에 전철화 공사를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총 사업비 변경을 요청했고
이를 기획재정부가 받아들여
다음달 심의하기로 했습니다.

전라남도는
정부의 총사업비 변경 심의가
전철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창규/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
기재부 심의는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돼
있는데 앞으로 심의는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목포-보성 사이 철도 전철화 여부는
다음 달 총사업비 변경
심의 결과에 따라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 목포-보성 철도 사업비 변경 심의...전철화 전기맞나?
    • 입력 2018-11-08 21:50:24
    • 수정2018-11-09 00:17:21
    뉴스9(순천)
[앵커멘트]
전라남도는
현재 일반철도로 건설되고 있는
목포와 보성 간 철도를
전철로 건설해 달라고 계속
요구해 왔는데요,
일반철도로 운행해본 뒤에
전철화를 검토하겠다던 정부가
최근 입장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전철화를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목포와 보성을 잇는
기차가 지나갈 교량입니다.

교량 중간마다
전철용 철 기둥을 세울 수 있는
기초 구조물이 50미터 간격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터널 안에도 전선을 설치할 수 있는
기초 공사를 해놨습니다.

현재까지는
일반 철도로 건설되고 있지만,
전철화가 됐을 경우
기초구조물에 대한
추가 공사가 필요 없도록 미리
설치해 놓은 것입니다.

[인터뷰]
최승만/보성-임성
철도공사 7공구 감리단
;전철주를 세우기 위해서 기초를 먼저
선 시공한 상태가 되겠습니다. 이것의
거리는 50미터 간격으로 해서
향후에 전철화하는 데 크게 문제가 없도록
선시공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전철로 일괄 시공하면
일반 철도로 건설한 뒤
나중에 전철화할 경우보다
4백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는
용역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또, 비용편익분석도
일괄 시공할 경우 1.1을 기록해
별도 시공시 0.78보다 높게 나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를 바탕으로
현 공정에 전철화 공사를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총 사업비 변경을 요청했고
이를 기획재정부가 받아들여
다음달 심의하기로 했습니다.

전라남도는
정부의 총사업비 변경 심의가
전철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창규/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
기재부 심의는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돼
있는데 앞으로 심의는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목포-보성 사이 철도 전철화 여부는
다음 달 총사업비 변경
심의 결과에 따라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