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예산은 6조 원대…비전은 안 보여
입력 2018.11.08 (21:51) 수정 2018.11.08 (23:27) 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가
본예산 기준으론 처음으로
6조 원대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그런데, 사업 계획을
찬찬히 들여다 보면,
올림픽 이후
강원도의 먹을거리가 무엇인지
답을 찾을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엄기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스트 올림픽 시대를 여는
강원도의 내년 예산!

6조 2천억 원 규모로
당초 예산 기준으론
처음으로 6조를 돌파했습니다.

우선, 접경지역의
경관 개선과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18개 사업에
1,300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저출생·고령화 등
강원도 난제 해결에도
1조 5천억 원을 투입합니다.

600억 원을 들여
양양·원주공항 활성화 등
신강원 구현에도 나섭니다.

김민재/강원도 기획조정실장"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평화기반조성과
3대 역점사업, 저출생·일자리·고령화 해결에 (집중하겠습니다.)"[인터뷰]

하지만, 뚜렷한 성장 비전은
찾기가 힘듭니다.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4천6백억 원이 느는데,
가장 많이 는 건 사회복지예산입니다.

늘어난 예산의 63%가
육아기본수당 지급과
보훈수당 신설 등 복지사업에 투입니다.

접경지역 행사가 늘면서
축제와 일회성 행사 예산도
올해보다 50억 원 정도 늘어
2백억 원에 이를 전망입니다.

반면, 산업·중소기업 관련 예산은
현격히 줄었습니다.
특히, 이전기업 지원 등
산업진흥·고도화 관련 예산만
167억 원이 줄었습니다.

신강원사업도
대부분 기존 사업의 재탕이라
새로울 게 없다는 지적입니다.

나철성 강원도 평화경제연구소장 [인터뷰]
"선심성 예산과 공약·복지예산도 상당수 차지하고 있고,
미래 먹거리나 산업육성 의지를 전혀 찾아볼수 없어서 매우 실망스러운 (예산안입니다.)"

이에 따라, 강원도의회의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도
타당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KBS NEWS 엄기숙입니다.(끝)
  • 강원도, 예산은 6조 원대…비전은 안 보여
    • 입력 2018-11-08 21:51:39
    • 수정2018-11-08 23:27:11
    춘천
[앵커멘트]

강원도가
본예산 기준으론 처음으로
6조 원대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그런데, 사업 계획을
찬찬히 들여다 보면,
올림픽 이후
강원도의 먹을거리가 무엇인지
답을 찾을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엄기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스트 올림픽 시대를 여는
강원도의 내년 예산!

6조 2천억 원 규모로
당초 예산 기준으론
처음으로 6조를 돌파했습니다.

우선, 접경지역의
경관 개선과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18개 사업에
1,300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저출생·고령화 등
강원도 난제 해결에도
1조 5천억 원을 투입합니다.

600억 원을 들여
양양·원주공항 활성화 등
신강원 구현에도 나섭니다.

김민재/강원도 기획조정실장"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평화기반조성과
3대 역점사업, 저출생·일자리·고령화 해결에 (집중하겠습니다.)"[인터뷰]

하지만, 뚜렷한 성장 비전은
찾기가 힘듭니다.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4천6백억 원이 느는데,
가장 많이 는 건 사회복지예산입니다.

늘어난 예산의 63%가
육아기본수당 지급과
보훈수당 신설 등 복지사업에 투입니다.

접경지역 행사가 늘면서
축제와 일회성 행사 예산도
올해보다 50억 원 정도 늘어
2백억 원에 이를 전망입니다.

반면, 산업·중소기업 관련 예산은
현격히 줄었습니다.
특히, 이전기업 지원 등
산업진흥·고도화 관련 예산만
167억 원이 줄었습니다.

신강원사업도
대부분 기존 사업의 재탕이라
새로울 게 없다는 지적입니다.

나철성 강원도 평화경제연구소장 [인터뷰]
"선심성 예산과 공약·복지예산도 상당수 차지하고 있고,
미래 먹거리나 산업육성 의지를 전혀 찾아볼수 없어서 매우 실망스러운 (예산안입니다.)"

이에 따라, 강원도의회의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도
타당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KBS NEWS 엄기숙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