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상호 양보의 자세로 미국과 문제 풀기를 원한다”
입력 2018.11.08 (22:00)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 말 열리는 G20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면서 서로 양보할 것은 양보하는 가운데 대화로 무역전쟁 등 양국 간 갈등을 해결하고싶다는 뜻을 피력했습니다.

8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을 접견해 "중국은 평화 발전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충돌하거나 대립하지 않고 상호존중, 협력공영의 중미 관계를 위해 여전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미국과 평등 및 상호이익의 기초 위에서, 상호 양해와 상호 양보의 정신을 바탕으로 우호적 협상을 통해 양국 간 문제들을 적절하게 해결하기를 원한다"며 "미국 역시 중국이 스스로 택한 길을 통해 발전하려는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로 약속이돼 있다고 밝히면서 두 사람이 '공통으로 관심을 둔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키신저 전 장관은 시 주석과 만나 "미중 관계에서는 전략적 사고와 멀리보는 시각이 필요하다"며 "미국과 중국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가운데 부단히 공동 이익을 확대하고 분쟁을 적절히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시진핑 “상호 양보의 자세로 미국과 문제 풀기를 원한다”
    • 입력 2018-11-08 22:00:27
    국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 말 열리는 G20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면서 서로 양보할 것은 양보하는 가운데 대화로 무역전쟁 등 양국 간 갈등을 해결하고싶다는 뜻을 피력했습니다.

8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을 접견해 "중국은 평화 발전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충돌하거나 대립하지 않고 상호존중, 협력공영의 중미 관계를 위해 여전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미국과 평등 및 상호이익의 기초 위에서, 상호 양해와 상호 양보의 정신을 바탕으로 우호적 협상을 통해 양국 간 문제들을 적절하게 해결하기를 원한다"며 "미국 역시 중국이 스스로 택한 길을 통해 발전하려는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로 약속이돼 있다고 밝히면서 두 사람이 '공통으로 관심을 둔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키신저 전 장관은 시 주석과 만나 "미중 관계에서는 전략적 사고와 멀리보는 시각이 필요하다"며 "미국과 중국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가운데 부단히 공동 이익을 확대하고 분쟁을 적절히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