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노총, 근로자 사망 CJ대한통운 사업주 처벌 촉구
입력 2018.11.08 (22:00) 대전
지난달 30일 발생한
택배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민주노총 대전본부가 오늘(8일, 광장:어제)
사고 현장인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주의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CJ대한통운이 하도급 계약으로
산재사망사고 처벌을 피하면서
수백억 원의 산재보험료 감면 혜택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업주 처벌과 함께
현장 관리감독에 노동조합의 참여가
허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민노총, 근로자 사망 CJ대한통운 사업주 처벌 촉구
    • 입력 2018-11-08 22:00:42
    대전
지난달 30일 발생한
택배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민주노총 대전본부가 오늘(8일, 광장:어제)
사고 현장인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주의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CJ대한통운이 하도급 계약으로
산재사망사고 처벌을 피하면서
수백억 원의 산재보험료 감면 혜택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업주 처벌과 함께
현장 관리감독에 노동조합의 참여가
허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