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행경비 가로챈 여행사 대표 징역형
입력 2018.11.08 (17:35) 수정 2018.11.09 (07:49) 대구
대구지방법원은
고객들의 여행 경비를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여행사 대표 A씨에게
징역 1년 8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 2월까지
일본과 대만, 태국 등의
해외 관광상품을 홍보한 뒤
70여 명으로부터 송금 받은 2억 3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돌려막기 수법으로
다수의 여행 경비를
가로챈 사실이 인정된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끝)
  • 여행경비 가로챈 여행사 대표 징역형
    • 입력 2018-11-09 07:48:18
    • 수정2018-11-09 07:49:32
    대구
대구지방법원은
고객들의 여행 경비를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여행사 대표 A씨에게
징역 1년 8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 2월까지
일본과 대만, 태국 등의
해외 관광상품을 홍보한 뒤
70여 명으로부터 송금 받은 2억 3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돌려막기 수법으로
다수의 여행 경비를
가로챈 사실이 인정된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