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국비확보 총력전, 잘 될까?(rep)
입력 2018.11.08 (15:35) 안동
[앵커멘트]
요즘 국회에선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한창인데요,
경북도가 이 기회를 통해
대폭 삭감된 국비 증액을 노리고 있습니다.
일부 우호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경북의 요청 사업이
정부, 여당의 방침과 달라
큰 증액은 어렵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번 주 막을 올린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

경북도는
예산팀이 서울에 상주하고,
도지사가 직접
국회의원 일대일 설득에 나서는 등
마지막 국비 증액 기회를 살리기 위해
총력전을 펼칩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녹취]
"예산을 한 5천억 6천억 줘야지 제대로 2022년까지 마치는데, 반토막씩 주니까 계속 연기되는거야."

경북이 확보한 내년도 국비 예산은
모두 3조 1635억 원으로
목표했던 모든 사업 예산 5조 4천억 원에 비하면 65% 수준입니다.

경북도는
최소 올해 수준인
3조 5천억원은 확보한다는 방침 아래
국회 각 상임위를 통해
119개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두 차례 경북을 찾고,
여당에서 대구경북 관련 특위가
구성된 점 등은 국비 확보에
긍정적인 신호라는 분석입니다.

다만 경북도가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
동해 중부선 사업 등
SOC 예산을 주로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 여당은 생활 SOC에
중점을 두고 있어 조율이 필요합니다.

김현권 / 민주당 대구경북발전특별위원장[녹취]
"(경북도가) 정부의 정책 방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고요.예산을 놓고 방향 컨설팅 하는 것, 이런 것도 기획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돈 쓸 곳은 많지만,
정작 곳간은 비어버린 경북도,
전방위적 국비 확보 노력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 경북 국비확보 총력전, 잘 될까?(rep)
    • 입력 2018-11-09 08:41:12
    안동
[앵커멘트]
요즘 국회에선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한창인데요,
경북도가 이 기회를 통해
대폭 삭감된 국비 증액을 노리고 있습니다.
일부 우호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경북의 요청 사업이
정부, 여당의 방침과 달라
큰 증액은 어렵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번 주 막을 올린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

경북도는
예산팀이 서울에 상주하고,
도지사가 직접
국회의원 일대일 설득에 나서는 등
마지막 국비 증액 기회를 살리기 위해
총력전을 펼칩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녹취]
"예산을 한 5천억 6천억 줘야지 제대로 2022년까지 마치는데, 반토막씩 주니까 계속 연기되는거야."

경북이 확보한 내년도 국비 예산은
모두 3조 1635억 원으로
목표했던 모든 사업 예산 5조 4천억 원에 비하면 65% 수준입니다.

경북도는
최소 올해 수준인
3조 5천억원은 확보한다는 방침 아래
국회 각 상임위를 통해
119개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두 차례 경북을 찾고,
여당에서 대구경북 관련 특위가
구성된 점 등은 국비 확보에
긍정적인 신호라는 분석입니다.

다만 경북도가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
동해 중부선 사업 등
SOC 예산을 주로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 여당은 생활 SOC에
중점을 두고 있어 조율이 필요합니다.

김현권 / 민주당 대구경북발전특별위원장[녹취]
"(경북도가) 정부의 정책 방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고요.예산을 놓고 방향 컨설팅 하는 것, 이런 것도 기획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돈 쓸 곳은 많지만,
정작 곳간은 비어버린 경북도,
전방위적 국비 확보 노력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