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인플루엔자 검출, 지난해보다 3주 빨라
입력 2018.11.09 (09:54) 수정 2018.11.09 (09:55) 사회
인천시는 지난 6일 검사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감시 검체에서 올해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48주차 첫 검출 시기보다 3주정도 빠른 것입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흔히 독감으로 불리는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며,38도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두통,인후통,근육통,기침 등이 나타납니다.

인천시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가 보통 12월에 유행하기 시작하고,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 평균 6개월정도 유지되기 때문에,늦어도 11월까지는 예방접종을 끝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 인플루엔자 검출, 지난해보다 3주 빨라
    • 입력 2018-11-09 09:54:21
    • 수정2018-11-09 09:55:00
    사회
인천시는 지난 6일 검사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감시 검체에서 올해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48주차 첫 검출 시기보다 3주정도 빠른 것입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흔히 독감으로 불리는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며,38도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두통,인후통,근육통,기침 등이 나타납니다.

인천시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가 보통 12월에 유행하기 시작하고,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 평균 6개월정도 유지되기 때문에,늦어도 11월까지는 예방접종을 끝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