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靑 간신배들 압력에 김동연 먼저 경질…국민 우습게 봐”
입력 2018.11.09 (10:14) 수정 2018.11.09 (10:14)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가 임박한 것과 관련해 "무소불위 청와대 간신배들의 압력에 못 이겨 대통령도 뻔히 알면서 경제부총리를 먼저 경질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질 대상은 소득주도성장을 주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선 "어제 법원행정처가 특별재판부는 위헌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며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특별재판부는 위헌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데 대해선 "장관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를 맞추는 모습이 정말 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와함께 청와대가 국민연금 개혁안의 외부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공무원 2명의 휴대전화를 감찰한데 대해서도 "청와대의 파쇼적인 국정 운영이 이제 도를 넘어 공안 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靑 간신배들 압력에 김동연 먼저 경질…국민 우습게 봐”
    • 입력 2018-11-09 10:14:19
    • 수정2018-11-09 10:14:49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가 임박한 것과 관련해 "무소불위 청와대 간신배들의 압력에 못 이겨 대통령도 뻔히 알면서 경제부총리를 먼저 경질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질 대상은 소득주도성장을 주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선 "어제 법원행정처가 특별재판부는 위헌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며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특별재판부는 위헌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데 대해선 "장관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를 맞추는 모습이 정말 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와함께 청와대가 국민연금 개혁안의 외부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공무원 2명의 휴대전화를 감찰한데 대해서도 "청와대의 파쇼적인 국정 운영이 이제 도를 넘어 공안 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