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주 새마을금고 복면강도에 징역 5년 선고
입력 2018.11.09 (14:31) 대구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4천3백여만 원을 뺏은 혐의로 기소된
36살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주도 면밀하게 범행을 준비했고
금고 직원을 흉기로 위협했다면서도,
동종 전과가 없고 빼앗은 돈 일부를
반환한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7월
영주의 한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직원 4명을 흉기로 위협한 뒤
4천3백여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가 범행 사흘 만에
영주시내 한 병원 앞에서 검거됐습니다.(끝)
  • 영주 새마을금고 복면강도에 징역 5년 선고
    • 입력 2018-11-09 14:31:20
    대구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4천3백여만 원을 뺏은 혐의로 기소된
36살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주도 면밀하게 범행을 준비했고
금고 직원을 흉기로 위협했다면서도,
동종 전과가 없고 빼앗은 돈 일부를
반환한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7월
영주의 한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직원 4명을 흉기로 위협한 뒤
4천3백여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가 범행 사흘 만에
영주시내 한 병원 앞에서 검거됐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