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뇌경색 증세’ 버스기사, 화물차 들이받아
입력 2018.11.09 (16:52) 수정 2018.11.09 (17:27) 사회
오늘(9일) 오전 10시쯤, 부산 북구의 한 버스정류장 인근에서 시내버스 기사가 의식을 잃으면서 버스가 1톤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화물차 기사 77살 정 모 씨가 다쳤고, 버스 기사 56살 홍 모 씨는 뇌경색 진단이 내려져 긴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버스 기사가 뇌경색으로 사고지점 500∼600m 전부터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보고, 해당 버스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뇌경색 증세’ 버스기사, 화물차 들이받아
    • 입력 2018-11-09 16:52:12
    • 수정2018-11-09 17:27:59
    사회
오늘(9일) 오전 10시쯤, 부산 북구의 한 버스정류장 인근에서 시내버스 기사가 의식을 잃으면서 버스가 1톤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화물차 기사 77살 정 모 씨가 다쳤고, 버스 기사 56살 홍 모 씨는 뇌경색 진단이 내려져 긴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버스 기사가 뇌경색으로 사고지점 500∼600m 전부터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보고, 해당 버스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