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경제부총리·김수현 정책실장 임명…‘경제 투톱’ 동시 교체
입력 2018.11.09 (21:01) 수정 2018.11.09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오늘(9일) 동시에 교체됐습니다.

후임 경제부총리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사회수석이 각각 임명됐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심 끝에 내려진 결론은 이른바 '경제 투톱'의 동시 교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했습니다.

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자리엔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정통 경제 관료 출신인 홍남기 후보자가 현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해 국정 과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을 인선 이유로 꼽았습니다.

홍 후보자는 경제 체질 강화와 구조 개혁을 당면 과제로 꼽았습니다.

[홍남기/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 "역동성과 포용성이 잘 조화돼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달성에 진력하도록 하겠습니다."]

홍 후보자와 보조를 맞출 김수현 정책실장은 국정 경험이 풍부하고 사회 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점이 인선 배경으로 작용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종합 사회안전망 확충을 통해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종합적으로 추진해나가고 실현할 적임자십니다."]

청와대는 홍 후보자가 경제 사령탑을 맡고,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며, 기존과 다른 '원톱 체제'로 전환을 공식화했습니다.

홍 후보자 지명으로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 자리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이 승진 발탁됐고, 김수현 실장이 맡았던 청와대 사회수석 자리에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청문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던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청문회가 필요없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김수현 정책실장 임명…‘경제 투톱’ 동시 교체
    • 입력 2018-11-09 21:03:22
    • 수정2018-11-09 22:10:00
    뉴스 9
[앵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오늘(9일) 동시에 교체됐습니다.

후임 경제부총리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사회수석이 각각 임명됐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심 끝에 내려진 결론은 이른바 '경제 투톱'의 동시 교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했습니다.

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자리엔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정통 경제 관료 출신인 홍남기 후보자가 현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해 국정 과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을 인선 이유로 꼽았습니다.

홍 후보자는 경제 체질 강화와 구조 개혁을 당면 과제로 꼽았습니다.

[홍남기/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 "역동성과 포용성이 잘 조화돼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달성에 진력하도록 하겠습니다."]

홍 후보자와 보조를 맞출 김수현 정책실장은 국정 경험이 풍부하고 사회 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점이 인선 배경으로 작용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종합 사회안전망 확충을 통해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종합적으로 추진해나가고 실현할 적임자십니다."]

청와대는 홍 후보자가 경제 사령탑을 맡고,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며, 기존과 다른 '원톱 체제'로 전환을 공식화했습니다.

홍 후보자 지명으로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 자리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이 승진 발탁됐고, 김수현 실장이 맡았던 청와대 사회수석 자리에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청문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던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청문회가 필요없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