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4시간 긴장 속에도 "도울 수 있어 보람이죠"
입력 2018.11.09 (21:47) 수정 2018.11.10 (02:0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은 소방의 날이죠.

119 종합상황실은
화재 같은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가장 먼저 신고를 받는
소방의 심장부인데요.

그런 만큼
쉬지 않고 걸려오는 전화로
24시간 긴장감을 늦출 수
없습니다.

보도에 성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따르르르릉"
"119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119로 걸린 모든 신고가
한데 모이는 119 종합상황실.

긴급 신고가 접수되자
모두가 긴장 상태에 돌입합니다.

상황요원/
"피가 나는 데가 어디에요? 얼굴에서
피가 나요? 의식 있는 것은 맞고요?"

구급차가 출동하는 동안에도
응급처치 요령을 계속 안내합니다.

구급상황 관리사/
"구급차는 갔고요. 안면부 출혈 나는 데 깨끗한 수건 같은 것 있으면 지그시
눌러주시고요."

촌각을 다투며
시민의 생명과 직결된 업무.

신고자의 응답이 없어도
수화기 너머 소리에
온 신경이 집중됩니다.

상황요원/
"119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말씀하세요. 119입니다. 여보세요."

황당한 신고도 많습니다.

상황요원/
"집에는 저희 못 모셔다 드려요. 긴급 차잖아요. 병원으로 가는. 집은
대중교통이나 택시나 이런 것 이용하셔서
얼른 들어가세요."

술에 취해 걸려온 전화라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함부로 끊을 수도 없습니다.

[인터뷰]
전남원 / 대전소방본부 상황요원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만약에 화재나 바쁜 상황이 발생해도 이런 분들은 대처를 끝까지 해드려야죠."

이곳에 걸려오는 신고전화만
하루 평균 천3백여 건.

날 선 긴장 속에
늘 피곤함을 느끼지만
시민의 보호자라는 자부심이
큰 힘이 됩니다.

[녹취]
김민규 / 대전소방본부 상황총괄 주임
"신고를 최초로 받아서 도움을 드렸다는 것에 보람을 굉장히 많이 느끼고
있거든요. 소방관을 선택한 것이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24시간 긴장 속에도 "도울 수 있어 보람이죠"
    • 입력 2018-11-09 21:47:57
    • 수정2018-11-10 02:01:23
    뉴스9(대전)
[앵커멘트]

오늘은 소방의 날이죠.

119 종합상황실은
화재 같은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가장 먼저 신고를 받는
소방의 심장부인데요.

그런 만큼
쉬지 않고 걸려오는 전화로
24시간 긴장감을 늦출 수
없습니다.

보도에 성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따르르르릉"
"119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119로 걸린 모든 신고가
한데 모이는 119 종합상황실.

긴급 신고가 접수되자
모두가 긴장 상태에 돌입합니다.

상황요원/
"피가 나는 데가 어디에요? 얼굴에서
피가 나요? 의식 있는 것은 맞고요?"

구급차가 출동하는 동안에도
응급처치 요령을 계속 안내합니다.

구급상황 관리사/
"구급차는 갔고요. 안면부 출혈 나는 데 깨끗한 수건 같은 것 있으면 지그시
눌러주시고요."

촌각을 다투며
시민의 생명과 직결된 업무.

신고자의 응답이 없어도
수화기 너머 소리에
온 신경이 집중됩니다.

상황요원/
"119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말씀하세요. 119입니다. 여보세요."

황당한 신고도 많습니다.

상황요원/
"집에는 저희 못 모셔다 드려요. 긴급 차잖아요. 병원으로 가는. 집은
대중교통이나 택시나 이런 것 이용하셔서
얼른 들어가세요."

술에 취해 걸려온 전화라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함부로 끊을 수도 없습니다.

[인터뷰]
전남원 / 대전소방본부 상황요원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만약에 화재나 바쁜 상황이 발생해도 이런 분들은 대처를 끝까지 해드려야죠."

이곳에 걸려오는 신고전화만
하루 평균 천3백여 건.

날 선 긴장 속에
늘 피곤함을 느끼지만
시민의 보호자라는 자부심이
큰 힘이 됩니다.

[녹취]
김민규 / 대전소방본부 상황총괄 주임
"신고를 최초로 받아서 도움을 드렸다는 것에 보람을 굉장히 많이 느끼고
있거든요. 소방관을 선택한 것이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