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시 복귀 멀티골’에도…바르사, 베티스에 3-4 안방 패배
입력 2018.11.12 (08:02)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이하 라리가)의 FC바르셀로나가 부상에서 돌아온 리오넬 메시의 멀티골 활약에도 2년 만에 홈 경기 패배의 쓴맛을 봤다.

바르셀로나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2018-2019 라리가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레알 베티스의 역습에 와르르 무너지며 3-4로 패했다.

바르셀로나가 안방 캄 노우에서 열린 리그 경기에서 패한 것은 2016년 9월 알라베스전 패배 이후 2년여 만이다.

또 메시가 두 골을 넣고도 바르셀로나가 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2경기 홈 무패 행진은 허무하게 깨졌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레알 베티스의 주니어 피르포와 호아킨에게 각각 전반 20분과 34분 연이어 실점하며 초반부터 흔들렸다.

3주 전 입은 팔 골절에서 회복돼 돌아온 메시가 후반 23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했으나 3분 후 레알 베티스의 히오바니 로 셀소가 한 골을 더 넣었다.

후반 34분엔 아르투로 비달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이반 라키티치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추격 기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곧이어 레알 베티스는 한 골을 더 넣어 4-2로 달아났다.

후반 추가시간 메시가 비달의 도움을 받아 한 골을 더 따라갔으나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패배에도 7승 3무 2패 승점 24로 리그 선두를 지켰다.

그러나 이번 라운드에서 승리한 세비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알라베스에 모두 승점 1 차이로 바짝 쫓기게 됐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메시 복귀 멀티골’에도…바르사, 베티스에 3-4 안방 패배
    • 입력 2018-11-12 08:02:56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이하 라리가)의 FC바르셀로나가 부상에서 돌아온 리오넬 메시의 멀티골 활약에도 2년 만에 홈 경기 패배의 쓴맛을 봤다.

바르셀로나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2018-2019 라리가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레알 베티스의 역습에 와르르 무너지며 3-4로 패했다.

바르셀로나가 안방 캄 노우에서 열린 리그 경기에서 패한 것은 2016년 9월 알라베스전 패배 이후 2년여 만이다.

또 메시가 두 골을 넣고도 바르셀로나가 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2경기 홈 무패 행진은 허무하게 깨졌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레알 베티스의 주니어 피르포와 호아킨에게 각각 전반 20분과 34분 연이어 실점하며 초반부터 흔들렸다.

3주 전 입은 팔 골절에서 회복돼 돌아온 메시가 후반 23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했으나 3분 후 레알 베티스의 히오바니 로 셀소가 한 골을 더 넣었다.

후반 34분엔 아르투로 비달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이반 라키티치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추격 기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곧이어 레알 베티스는 한 골을 더 넣어 4-2로 달아났다.

후반 추가시간 메시가 비달의 도움을 받아 한 골을 더 따라갔으나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패배에도 7승 3무 2패 승점 24로 리그 선두를 지켰다.

그러나 이번 라운드에서 승리한 세비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알라베스에 모두 승점 1 차이로 바짝 쫓기게 됐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