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영아♥강은탁, 열애 중…KBS 드라마로 만난 또 다른 커플은?
입력 2018.11.12 (11:31) K-STAR
배우 이영아와 강은탁이 열애 중이다.

이영아의 소속사 TCOent는 11일 KBS와의 통화에서 "이영아가 배우 강은탁 씨와 교제 중인 것이 맞다. 만난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밝혔다.

출처 : KBS 화면 캡처출처 : KBS 화면 캡처

이영아와 강은탁은 지난 7월부터 방영 중인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서 주연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이로써 KBS 드라마가 맺어준 또 하나의 커플이 탄생했다. KBS 드라마를 통해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된 스타 커플은 누가 있을까?

출처 : KBS 화면 캡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 UAA 제공출처 : KBS 화면 캡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 UAA 제공

대표적으로는 2016년 최고시청률 38.8%를 찍으며 국내외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던 KBS 2TV '태양의 후예'의 주인공 송혜교, 송중기 커플이 있다. '송송커플'로 불리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31일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다.

출처 : 연합뉴스출처 : 연합뉴스

배우 이동건과 조윤희 부부도 지난해 종영한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만났다. 지난해 9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슬하에 로아 양을 뒀다. 해당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 현우와 표예진도 지난 9월 "3개월째 교제 중"이라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배우 안재현과 구혜선도 2015년 방영한 KBS 2TV '블러드'를 통해 만나 결혼까지 골인했다. 2016년 5월 혼인 신고를 하며 부부가 된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예식에 들어가는 비용 전액을 어린이 환자를 위해 기부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두 사람은 "드라마 '블러드' 촬영차 찾은 병원에서 어린이 환자를 자주 접하면서 이들을 도울 방법을 고민했고, 결혼을 통해 뜻깊은 일을 실천하고 싶었다"고 기부 배경을 밝혔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 이영아♥강은탁, 열애 중…KBS 드라마로 만난 또 다른 커플은?
    • 입력 2018-11-12 11:31:36
    K-STAR
배우 이영아와 강은탁이 열애 중이다.

이영아의 소속사 TCOent는 11일 KBS와의 통화에서 "이영아가 배우 강은탁 씨와 교제 중인 것이 맞다. 만난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밝혔다.

출처 : KBS 화면 캡처출처 : KBS 화면 캡처

이영아와 강은탁은 지난 7월부터 방영 중인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서 주연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이로써 KBS 드라마가 맺어준 또 하나의 커플이 탄생했다. KBS 드라마를 통해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된 스타 커플은 누가 있을까?

출처 : KBS 화면 캡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 UAA 제공출처 : KBS 화면 캡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 UAA 제공

대표적으로는 2016년 최고시청률 38.8%를 찍으며 국내외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던 KBS 2TV '태양의 후예'의 주인공 송혜교, 송중기 커플이 있다. '송송커플'로 불리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31일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다.

출처 : 연합뉴스출처 : 연합뉴스

배우 이동건과 조윤희 부부도 지난해 종영한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만났다. 지난해 9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슬하에 로아 양을 뒀다. 해당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 현우와 표예진도 지난 9월 "3개월째 교제 중"이라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배우 안재현과 구혜선도 2015년 방영한 KBS 2TV '블러드'를 통해 만나 결혼까지 골인했다. 2016년 5월 혼인 신고를 하며 부부가 된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예식에 들어가는 비용 전액을 어린이 환자를 위해 기부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두 사람은 "드라마 '블러드' 촬영차 찾은 병원에서 어린이 환자를 자주 접하면서 이들을 도울 방법을 고민했고, 결혼을 통해 뜻깊은 일을 실천하고 싶었다"고 기부 배경을 밝혔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