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문환, 허벅지부상으로 벤투호 낙마…대체선수 없이 출국
입력 2018.11.12 (14:47) 수정 2018.11.12 (14:47)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오른쪽 풀백 김문환(부산)이 부상으로 11월 호주 원정 명단에서 제외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2일 "김문환이 왼쪽 대퇴부를 다쳐 실전 경기에 뛸 수 없는 상황"이라며 "김문환을 대체할 수 있는 자원이 충분한 만큼 추가 발탁 없이 호주 원정을 치르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문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파울루 벤투 감독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지난 9월 처음으로 성인대표팀에 승선했고, 11월 친선경기 명단에도 포함되며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김문환은 지난 11일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성남FC와 원정경기 도중 허벅지 근육을 다쳐 호주 원정길에 합류하지 못하게 됐다.

김문환이 빠진 오른쪽 풀백 자리엔 이용(전북), 이유현(전남)이 뛸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호주로 출국해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문환, 허벅지부상으로 벤투호 낙마…대체선수 없이 출국
    • 입력 2018-11-12 14:47:07
    • 수정2018-11-12 14:47:50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오른쪽 풀백 김문환(부산)이 부상으로 11월 호주 원정 명단에서 제외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2일 "김문환이 왼쪽 대퇴부를 다쳐 실전 경기에 뛸 수 없는 상황"이라며 "김문환을 대체할 수 있는 자원이 충분한 만큼 추가 발탁 없이 호주 원정을 치르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문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파울루 벤투 감독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지난 9월 처음으로 성인대표팀에 승선했고, 11월 친선경기 명단에도 포함되며 승승장구했다.

그러나 김문환은 지난 11일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성남FC와 원정경기 도중 허벅지 근육을 다쳐 호주 원정길에 합류하지 못하게 됐다.

김문환이 빠진 오른쪽 풀백 자리엔 이용(전북), 이유현(전남)이 뛸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호주로 출국해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