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바른미래, ‘여야정 협의체 실무협상’ 불참…민주 “매우 유감”
입력 2018.11.12 (16:46) 수정 2018.11.12 (16:47) 정치
여·야·정 상설협의체 합의 내용의 후속 조치를 위해 진행될 예정이었던 3개 교섭단체 사이의 실무 협상이 이른바 '경제 투톱' 인사 등에 반발한 야당의 불참으로 불발됐습니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 수석부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정 협의체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 정책의 전환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임명 자제 등을 요청했지만, 인사가 강행됐다"며 "정부가 깊이 있는 반성과 책임 있는 조치를 선행하기 전까지 협상 참여를 보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은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며 사태를 방관하고 있는데, 이는 여·야·정 협의체를 원활하게 이끌어 갈 책임 있는 여당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여야 간 신뢰를 가질 정도의 입장 변화가 생겼다고 판단될 때 실무협상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탄력근로제나 아동수당 확대 논의도 중단되는 것이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전체적인 논의가 지연될 수는 있지만, 합의의 근본적인 정신을 훼손하겠다는 취지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오늘 실무회동 무산 직후 기자들을 만나 "충실하게 오늘 협상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야당이 회의 직전에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소상공인, 저소득층 지원 법안 등 시급한 과제들이 많은데도 첫날부터 협상 테이블이 가동되지 않아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서영교 원내 수석부대표도 "여야 모든 대표와 대통령이 만나 합의안을 만든 만큼 그 내용을 빨리 추진해야 하는데 이렇게 돼 안타깝다"며 "바로 재가동 될 수 있기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바른미래, ‘여야정 협의체 실무협상’ 불참…민주 “매우 유감”
    • 입력 2018-11-12 16:46:42
    • 수정2018-11-12 16:47:50
    정치
여·야·정 상설협의체 합의 내용의 후속 조치를 위해 진행될 예정이었던 3개 교섭단체 사이의 실무 협상이 이른바 '경제 투톱' 인사 등에 반발한 야당의 불참으로 불발됐습니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 수석부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정 협의체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 정책의 전환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임명 자제 등을 요청했지만, 인사가 강행됐다"며 "정부가 깊이 있는 반성과 책임 있는 조치를 선행하기 전까지 협상 참여를 보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여당은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며 사태를 방관하고 있는데, 이는 여·야·정 협의체를 원활하게 이끌어 갈 책임 있는 여당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여야 간 신뢰를 가질 정도의 입장 변화가 생겼다고 판단될 때 실무협상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탄력근로제나 아동수당 확대 논의도 중단되는 것이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전체적인 논의가 지연될 수는 있지만, 합의의 근본적인 정신을 훼손하겠다는 취지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오늘 실무회동 무산 직후 기자들을 만나 "충실하게 오늘 협상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야당이 회의 직전에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소상공인, 저소득층 지원 법안 등 시급한 과제들이 많은데도 첫날부터 협상 테이블이 가동되지 않아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서영교 원내 수석부대표도 "여야 모든 대표와 대통령이 만나 합의안을 만든 만큼 그 내용을 빨리 추진해야 하는데 이렇게 돼 안타깝다"며 "바로 재가동 될 수 있기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