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낙석...차량 5대 파손, 2명 경상
입력 2018.11.12 (17:48) 수정 2018.11.12 (17:55) 청주
어젯밤 11시 20분쯤
충주시 노은면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237km 지점에서
20톤가량의 바위와 흙이
도로 위로 쏟아졌습니다.
이 사고로 65살 A 씨가 몰던 승합차가 넘어져
A 씨 부부가 다쳤고
다른 승용차 3대도
쏟아진 토석 위를 지나다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63m 높이 절개지 펜스가 훼손되면서
낙석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고속도로 낙석...차량 5대 파손, 2명 경상
    • 입력 2018-11-12 17:48:14
    • 수정2018-11-12 17:55:38
    청주
어젯밤 11시 20분쯤
충주시 노은면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237km 지점에서
20톤가량의 바위와 흙이
도로 위로 쏟아졌습니다.
이 사고로 65살 A 씨가 몰던 승합차가 넘어져
A 씨 부부가 다쳤고
다른 승용차 3대도
쏟아진 토석 위를 지나다가 일부 파손됐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63m 높이 절개지 펜스가 훼손되면서
낙석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