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시 문화예술 정책 총체적 난맥상"
입력 2018.11.12 (20:51) 대구
오늘 열린 대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구문화재단 비리 의혹 등에 대한
질의와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는
최근 대구문화재단에서
각종 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대구미술관장 선임이 지연되는 등
대구시의 문화예술 정책이 총체적인 난맥상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대구문화재단에 대한 늑장 감사,
봐주기 감사로 시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며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시민들께 깊이 사과하고 인적 쇄신을 통해
문화행정 전반을 개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끝)
  • "대구시 문화예술 정책 총체적 난맥상"
    • 입력 2018-11-12 20:51:19
    대구
오늘 열린 대구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구문화재단 비리 의혹 등에 대한
질의와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는
최근 대구문화재단에서
각종 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대구미술관장 선임이 지연되는 등
대구시의 문화예술 정책이 총체적인 난맥상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대구문화재단에 대한 늑장 감사,
봐주기 감사로 시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며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시민들께 깊이 사과하고 인적 쇄신을 통해
문화행정 전반을 개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