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원 해외연수 투명성 높여야
입력 2018.11.12 (23:30) 수정 2018.11.13 (09:33)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부분 관광으로 채워진 연수 일정, 알맹이 없는 사후 보고서.

각급 의원 해외연수 외유 논란의 핵심인데요,

논란이 끊이질 않는 의원 해외연수를 시민들이 직접 감시하고 나섰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개원 석달도 안돼 미국을 다녀온 해운대구의회의 연수 보고서입니다.

주요 관광지와 한인회 등을 찾았는데 연수 주제도 불분명하고, 방문 목적을 찾기 힘든 장소도 많습니다.

보고서 내용도 기대 이하입니다.

특히 금문교를 본떠, 광안대교 도보 관광상품을 만들자거나 뜬금없이 국가 차원의 방재센터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합니다.

보다 못한 주민들이 해외연수 결과 보고회를 열라며 직접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녹취]신병률/'해운대 촛불' 회원
"단순히 예산만 믿고, 무조건 가는 것이 아니라 한 번 더 고민해보고 그렇게 가면 좋은데, 솔직히 너무 준비도 없이 간 거 아닌가?"

동래구의회는 독일 프라이부르크 등을 다녀온 뒤 스스로 보고회를 열었습니다.

각자 개인 보고서를 내고, 동료 의원과 구청 공무원을 상대로 해외연수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인터뷰]주순희/동래구의회 구의원
"그냥 연수로 끝나는 게 아니라 어떻게 이것이 우리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까, 허심탄회하게 평가 보고회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특히 여행사를 통해 가던 관광지 위주의 연수 관행에서 벗어나려 발품을 팔아 직접 일정을 짜고, 현지에선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덕분에 한 두 해 예산을 묶어가던 편법을 쓰지 않고도 싼값에 유럽 연수가 가능했습니다.

사후 보고회 등을 통해 해외연수 전 과정을 외부로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안철현/경성대 교수
"제도적으로 심사를 엄격하게 하든지, 다녀와서는 반드시 보고회를 하게 하든지, 그것을 조례로써 강제하는 그런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연수 사전 심사 내실화를 위해 당연직으로 의원이 포함돼 '셀프 심사' 논란이 이는 심사위원회 구성부터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지영입니다.
  • 의원 해외연수 투명성 높여야
    • 입력 2018-11-12 23:30:51
    • 수정2018-11-13 09:33:29
    뉴스9(부산)
[앵커멘트]
대부분 관광으로 채워진 연수 일정, 알맹이 없는 사후 보고서.

각급 의원 해외연수 외유 논란의 핵심인데요,

논란이 끊이질 않는 의원 해외연수를 시민들이 직접 감시하고 나섰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개원 석달도 안돼 미국을 다녀온 해운대구의회의 연수 보고서입니다.

주요 관광지와 한인회 등을 찾았는데 연수 주제도 불분명하고, 방문 목적을 찾기 힘든 장소도 많습니다.

보고서 내용도 기대 이하입니다.

특히 금문교를 본떠, 광안대교 도보 관광상품을 만들자거나 뜬금없이 국가 차원의 방재센터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합니다.

보다 못한 주민들이 해외연수 결과 보고회를 열라며 직접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녹취]신병률/'해운대 촛불' 회원
"단순히 예산만 믿고, 무조건 가는 것이 아니라 한 번 더 고민해보고 그렇게 가면 좋은데, 솔직히 너무 준비도 없이 간 거 아닌가?"

동래구의회는 독일 프라이부르크 등을 다녀온 뒤 스스로 보고회를 열었습니다.

각자 개인 보고서를 내고, 동료 의원과 구청 공무원을 상대로 해외연수 내용을 공유했습니다.

[인터뷰]주순희/동래구의회 구의원
"그냥 연수로 끝나는 게 아니라 어떻게 이것이 우리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까, 허심탄회하게 평가 보고회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특히 여행사를 통해 가던 관광지 위주의 연수 관행에서 벗어나려 발품을 팔아 직접 일정을 짜고, 현지에선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덕분에 한 두 해 예산을 묶어가던 편법을 쓰지 않고도 싼값에 유럽 연수가 가능했습니다.

사후 보고회 등을 통해 해외연수 전 과정을 외부로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안철현/경성대 교수
"제도적으로 심사를 엄격하게 하든지, 다녀와서는 반드시 보고회를 하게 하든지, 그것을 조례로써 강제하는 그런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연수 사전 심사 내실화를 위해 당연직으로 의원이 포함돼 '셀프 심사' 논란이 이는 심사위원회 구성부터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