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해양신도시 대체 사업 검토 중
입력 2018.11.12 (23:43) 수정 2018.11.12 (23:44)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창원시가
수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해양신도시 사업에
정부 지원을 지금까지
40여 차례 요구했지만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결과,
청와대가 최근
대체 지원 사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대완 기잡니다.


[리포트]
마산 앞바다에
3천4백억 원을 들여 만들고 있는
64만여㎡의 인공섬, 해양신도시.

막대한 사업비 회수와
앞으로 개발 방식 등이
창원시의 최대 현안입니다.

지난해 5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해양신도시 문제 해결을 공약하면서
정부 지원에 기대를 키워왔습니다.

문재인/당시 민주당 대통령 후보(지난해 5월)[인터뷰]
"(해양신도시가) 난개발에다 (마산만) 수질까지 악화시키고 있지 않습니까? (사업의) 전 과정을 철저히 평가해서 정부가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지겠습니다.)"

KBS 취재 결과,
대통령 공약 1년 반 만에
청와대가
해양신도시 직접 지원이 안될 경우
대체 사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토 사업 가운데
지금까지 확인된 것은 4가지입니다.

해양신도시에
스마트시티 기반 구축 지원을 비롯해
마산만 수질 개선 사업 지원,
해양환경공단 등
수도권 공공기관의 창원 이전,
2030년 엑스포 창원-부산
공동 유치 등입니다.

창원시 고위 관계자는
마산만 수질개선 사업 등
해양수산부에서 처리할 수 있는 사업은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미 앞서
창원형 스마트도시 조성과
일부 공공기관 유치 등을 추진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이 해당 보고서를
직접 검토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지난 15년 동안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던
해양신도시 국가 지원 여부가
이번에는 구체화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청와대, 해양신도시 대체 사업 검토 중
    • 입력 2018-11-12 23:43:26
    • 수정2018-11-12 23:44:17
    뉴스9(진주)
[앵커멘트]
창원시가
수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해양신도시 사업에
정부 지원을 지금까지
40여 차례 요구했지만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결과,
청와대가 최근
대체 지원 사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대완 기잡니다.


[리포트]
마산 앞바다에
3천4백억 원을 들여 만들고 있는
64만여㎡의 인공섬, 해양신도시.

막대한 사업비 회수와
앞으로 개발 방식 등이
창원시의 최대 현안입니다.

지난해 5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해양신도시 문제 해결을 공약하면서
정부 지원에 기대를 키워왔습니다.

문재인/당시 민주당 대통령 후보(지난해 5월)[인터뷰]
"(해양신도시가) 난개발에다 (마산만) 수질까지 악화시키고 있지 않습니까? (사업의) 전 과정을 철저히 평가해서 정부가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지겠습니다.)"

KBS 취재 결과,
대통령 공약 1년 반 만에
청와대가
해양신도시 직접 지원이 안될 경우
대체 사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토 사업 가운데
지금까지 확인된 것은 4가지입니다.

해양신도시에
스마트시티 기반 구축 지원을 비롯해
마산만 수질 개선 사업 지원,
해양환경공단 등
수도권 공공기관의 창원 이전,
2030년 엑스포 창원-부산
공동 유치 등입니다.

창원시 고위 관계자는
마산만 수질개선 사업 등
해양수산부에서 처리할 수 있는 사업은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미 앞서
창원형 스마트도시 조성과
일부 공공기관 유치 등을 추진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이 해당 보고서를
직접 검토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지난 15년 동안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던
해양신도시 국가 지원 여부가
이번에는 구체화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