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법 위반 이재만 후보 홍보팀장 집행유예
입력 2018.11.12 (16:25) 수정 2018.11.13 (08:01) 대구
대구지방법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후보 홍보팀장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과정에서
이재만 후보를 위해 유사 선거사무실을 차린 뒤
선거운동원에게 불법 착신전화
60대 개설을 지시하고,
불법 여론조사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선거의 공정성과
자유로운 여론 형성과정을 훼손한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며 선고이유를 밝혔습니다.(끝)
  • 선거법 위반 이재만 후보 홍보팀장 집행유예
    • 입력 2018-11-13 07:58:46
    • 수정2018-11-13 08:01:55
    대구
대구지방법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후보 홍보팀장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과정에서
이재만 후보를 위해 유사 선거사무실을 차린 뒤
선거운동원에게 불법 착신전화
60대 개설을 지시하고,
불법 여론조사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선거의 공정성과
자유로운 여론 형성과정을 훼손한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며 선고이유를 밝혔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