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대표단, 자율주행차 탑승…“교류 협력 확대 관심”
입력 2018.11.16 (06:29) 수정 2018.11.16 (06: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제 학술대회 참석을 위해 남한을 방문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자율주행차량과 첨단 농업시설같은 경제 관련 시설들을 방문했습니다.

저녁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해찬 대표 등과 함께 비공개 만찬을 했는데요.

어떤 얘기들이 오갔을까요?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대표단의 첫 공식 방문지는 첨단 연구개발 단지인 판교 테크노밸리였습니다.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은 직접 자율주행차량을 타고 1.5km를 이동하면서, 남쪽의 기술력을 체험했습니다.

[리종혁/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 부위원장 : "우리도 (실험에) 기여한 거죠. 우리도 거기 참가했으니까, 안전하게 운행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견지에서."]

오후에는 태양광 식물 재배 시스템 등 선진 농업 기술을 참관했습니다.

과학 기술로 경제를 일으키려는 북한의 최근 기조를 고려해 방문지를 선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6월 중국의 첨단 농법을 직접 참관할 정도로, 북한은 기술 개발을 통한 식량 문제 해결에 중점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이어 이재명 경기 지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과 함께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지자체 차원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자는 얘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교류 협력의 확대에 대해 아주 관심이 많았고 조금 더 빠른 진척을 원하는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만찬 뒤에는 이해찬 대표가 리종혁 부위원장의 객실을 찾아 30여 분 간 대화를 더 나눴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특별한 얘기는 없었어요. 전부터 아는 사람이라서 그냥... (국회 회담에 대한 얘기는?) 그런 얘기는 없었고."]

북한 대표단은 오늘 일제 강제 징용 피해 관련 국제 학술대회에 참석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北 대표단, 자율주행차 탑승…“교류 협력 확대 관심”
    • 입력 2018-11-16 06:30:07
    • 수정2018-11-16 06:56:32
    뉴스광장 1부
[앵커]

국제 학술대회 참석을 위해 남한을 방문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자율주행차량과 첨단 농업시설같은 경제 관련 시설들을 방문했습니다.

저녁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해찬 대표 등과 함께 비공개 만찬을 했는데요.

어떤 얘기들이 오갔을까요?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대표단의 첫 공식 방문지는 첨단 연구개발 단지인 판교 테크노밸리였습니다.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은 직접 자율주행차량을 타고 1.5km를 이동하면서, 남쪽의 기술력을 체험했습니다.

[리종혁/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 부위원장 : "우리도 (실험에) 기여한 거죠. 우리도 거기 참가했으니까, 안전하게 운행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견지에서."]

오후에는 태양광 식물 재배 시스템 등 선진 농업 기술을 참관했습니다.

과학 기술로 경제를 일으키려는 북한의 최근 기조를 고려해 방문지를 선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6월 중국의 첨단 농법을 직접 참관할 정도로, 북한은 기술 개발을 통한 식량 문제 해결에 중점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북한 대표단은 이어 이재명 경기 지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과 함께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지자체 차원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자는 얘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교류 협력의 확대에 대해 아주 관심이 많았고 조금 더 빠른 진척을 원하는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만찬 뒤에는 이해찬 대표가 리종혁 부위원장의 객실을 찾아 30여 분 간 대화를 더 나눴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특별한 얘기는 없었어요. 전부터 아는 사람이라서 그냥... (국회 회담에 대한 얘기는?) 그런 얘기는 없었고."]

북한 대표단은 오늘 일제 강제 징용 피해 관련 국제 학술대회에 참석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