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마리 앙투아네트의 진주 펜던트 412억 원 낙찰
입력 2018.11.16 (06:52) 수정 2018.11.16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혁명 속에서 최후를 맞은 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의 진주 다이아몬드 펜던트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우리 돈으로 412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날 경매에 출품된 앙투아네트의 보석 100여 점은 그녀가 사망하기 직전 친인척에게 몰래 전달되면서 200년 넘게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것들이라고 하는데요.

보석에 얽힌 사연과 희소성 때문인지 이날 입찰 경쟁은 아주 치열했고요.

그 가운데 다이아몬드 진주 펜던트의 최종 낙찰가는 예상가의 18배를 넘어섰는데요.

이는 진주 경매가로는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거라고 합니다.
  • [디지털 광장] 마리 앙투아네트의 진주 펜던트 412억 원 낙찰
    • 입력 2018-11-16 06:52:24
    • 수정2018-11-16 07:16:25
    뉴스광장 1부
프랑스 혁명 속에서 최후를 맞은 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의 진주 다이아몬드 펜던트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우리 돈으로 412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날 경매에 출품된 앙투아네트의 보석 100여 점은 그녀가 사망하기 직전 친인척에게 몰래 전달되면서 200년 넘게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것들이라고 하는데요.

보석에 얽힌 사연과 희소성 때문인지 이날 입찰 경쟁은 아주 치열했고요.

그 가운데 다이아몬드 진주 펜던트의 최종 낙찰가는 예상가의 18배를 넘어섰는데요.

이는 진주 경매가로는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거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