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북중접경 신의주 건설계획 지도…“몇해 안에 결실봐야”
입력 2018.11.16 (08:38) 수정 2018.11.16 (08:47)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접경도시인 신의주를 시찰하고 도시를 '현시대의 요구에 맞게' 개발하라며 건설 계획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중앙방송은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 안의 당, 행정 및 설계기관의 책임일꾼들과 함께 신의주시 건설총계획을 검토하며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신의주시 건설 총계획도와 도시건설 전망 모형 등을 검토하며 '신의주시를 현 시대의 요구에 맞게 보다 훌륭히 건설하는 데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를 제시했습니다.

그는 "신의주시 건설총계획과 도시건설 전망 목표를 중앙의 강력한 설계기관들과의 협동 밑에 검토하고 몇개월 기간 내에 현실성있게 재작성 제출하여야 한다"며 당 중앙위원회가 절차를 거쳐 이 계획을 토의·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가적인 지원 밑에 5개년 계획목표를 세우고 연차별, 단계별로 하여야 할 것"이라며 신의주시 건설사업이 "몇해 안에 반드시 결실을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도시 건설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도 제시했는데, "현재의 산업지구들을 깨끗이 정리하는 것과 함께 신의주시의 철도역과 의주비행장을 현대적으로 개건하라"고 말했다고 중앙방송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전력 생산을 늘리고 자연에너지를 최대한 이용하여 도시 전력 공급망 체계를 완비"하고, 상수 보장을 '국제적 기준'대로 할 수 있게 하라는 등 인프라 구축을 당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신의주시를 국경관문 도시답게 잘 꾸리기 위하여서는 현대적이면서도 민족적 색채가 짙은 웅장한 건축물들을 많이 일떠세워야 한다"며 고층·초고층 주택 구역을 조성하고 공공건물과 호텔, 백화점 등을 건설하라는 지시도 내렸습니다.

김 위원장의 신의주 시찰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용수 당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동행했습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신의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대외개방을 염두에 두고 2002년 입법·사법·행정 자치권을 부여하는 특별행정구역으로 지정했던 곳입니다. 그러나 초대 특구 행정장관인 네덜란드 화교 출신 양빈(楊斌)이 탈세 혐의로 중국 당국에 구속되면서 개발이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정은, 북중접경 신의주 건설계획 지도…“몇해 안에 결실봐야”
    • 입력 2018-11-16 08:38:33
    • 수정2018-11-16 08:47:39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접경도시인 신의주를 시찰하고 도시를 '현시대의 요구에 맞게' 개발하라며 건설 계획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중앙방송은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 안의 당, 행정 및 설계기관의 책임일꾼들과 함께 신의주시 건설총계획을 검토하며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신의주시 건설 총계획도와 도시건설 전망 모형 등을 검토하며 '신의주시를 현 시대의 요구에 맞게 보다 훌륭히 건설하는 데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를 제시했습니다.

그는 "신의주시 건설총계획과 도시건설 전망 목표를 중앙의 강력한 설계기관들과의 협동 밑에 검토하고 몇개월 기간 내에 현실성있게 재작성 제출하여야 한다"며 당 중앙위원회가 절차를 거쳐 이 계획을 토의·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가적인 지원 밑에 5개년 계획목표를 세우고 연차별, 단계별로 하여야 할 것"이라며 신의주시 건설사업이 "몇해 안에 반드시 결실을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도시 건설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도 제시했는데, "현재의 산업지구들을 깨끗이 정리하는 것과 함께 신의주시의 철도역과 의주비행장을 현대적으로 개건하라"고 말했다고 중앙방송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전력 생산을 늘리고 자연에너지를 최대한 이용하여 도시 전력 공급망 체계를 완비"하고, 상수 보장을 '국제적 기준'대로 할 수 있게 하라는 등 인프라 구축을 당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신의주시를 국경관문 도시답게 잘 꾸리기 위하여서는 현대적이면서도 민족적 색채가 짙은 웅장한 건축물들을 많이 일떠세워야 한다"며 고층·초고층 주택 구역을 조성하고 공공건물과 호텔, 백화점 등을 건설하라는 지시도 내렸습니다.

김 위원장의 신의주 시찰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용수 당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동행했습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신의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대외개방을 염두에 두고 2002년 입법·사법·행정 자치권을 부여하는 특별행정구역으로 지정했던 곳입니다. 그러나 초대 특구 행정장관인 네덜란드 화교 출신 양빈(楊斌)이 탈세 혐의로 중국 당국에 구속되면서 개발이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