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北 인권결의안 동참…“국제사회와 함께 노력”
입력 2018.11.16 (08:50) 수정 2018.11.16 (08:51) 정치
외교부는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우리나라도 동참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16일 기자단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간다는 기본 입장에 따라 컨센서스에 동참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결의는 2005년 이래 매년 채택되고 있으며, 2012년과 2013년에 이어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표결없이 컨센서스, 즉 전원동의로 진행돼왔습니다.

이번 결의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으며, 회원국 가운데 표결을 요청한 국가는 없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북한인권 결의는 기존의 문안을 대체로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중인 외교적 노력을 환영하면서 북한 내 인권과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와 관여의 중요성에 주목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에는 지난 8월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환영하고,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9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을 환영하는 조항도 새롭게 포함됐습니다.

또 북한의 평창 동계패럴림픽 참가에 주목하는 내용도 새로 담겼습니다.
  • 외교부, 北 인권결의안 동참…“국제사회와 함께 노력”
    • 입력 2018-11-16 08:50:09
    • 수정2018-11-16 08:51:23
    정치
외교부는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우리나라도 동참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16일 기자단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간다는 기본 입장에 따라 컨센서스에 동참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결의는 2005년 이래 매년 채택되고 있으며, 2012년과 2013년에 이어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표결없이 컨센서스, 즉 전원동의로 진행돼왔습니다.

이번 결의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으며, 회원국 가운데 표결을 요청한 국가는 없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북한인권 결의는 기존의 문안을 대체로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중인 외교적 노력을 환영하면서 북한 내 인권과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와 관여의 중요성에 주목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에는 지난 8월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환영하고,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9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을 환영하는 조항도 새롭게 포함됐습니다.

또 북한의 평창 동계패럴림픽 참가에 주목하는 내용도 새로 담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