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무부, 음주운전하다 적발된 검사 ‘견책’ 처분
입력 2018.11.16 (09:40) 수정 2018.11.16 (09:46) 사회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검사에게 법무부가 견책 처분을 내렸습니다.

법무부는 부산지검 동부지청 소속 양 모 검사를 견책 처분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양 검사는 지난 3월 면허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8%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적발됐습니다.

견책은 검사징계법상 가장 낮은 수위의 징계로, 직무를 그대로 하면서 잘못을 반성하도록 하는 처분입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견책 처분에 대해 "수사관들에게 저녁을 사주고 검찰청사로 돌아와 업무를 한 뒤 귀가하는 길에 적발된 점 등을 고려해 수위를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공무원의 범죄 및 비위 처리지침에 따르면 1회 음주운전은 견책 또는 감봉, 인적·물적 피해가 있는 교통사고를 일으킨 경우는 감봉 내지 정직 처분을 내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반면 경찰은 혈중알코올농도나 적발 횟수 등에 상관없이 단순 음주운전만으로도 정직 이상 중징계를 받습니다.

한편 법무부는 소속 수사관의 수사자료 유출을 방치한 청주지검 권 모 검사를 면직 처분했습니다.

권 검사는 서울서부지검에 근무하던 2015년 2월부터 8월동안 검사실 수사관이 정당한 이유없이 수감자를 장기간 소환하고, 금융거래내역 등 수사자료를 외부인과 함께 분석하며 유출하는 행위를 방치하다 적발됐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권 검사에 대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함께 물어 지난 8월 법무부에 면직을 청구했습니다.

법무부는 당시 권 검사의 직속 상관이던 광주고검 이 모 검사도 지휘·감독 의무를 게을리했다며 감봉 3개월 처분했습니다.
  • 법무부, 음주운전하다 적발된 검사 ‘견책’ 처분
    • 입력 2018-11-16 09:40:16
    • 수정2018-11-16 09:46:29
    사회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검사에게 법무부가 견책 처분을 내렸습니다.

법무부는 부산지검 동부지청 소속 양 모 검사를 견책 처분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양 검사는 지난 3월 면허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8%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적발됐습니다.

견책은 검사징계법상 가장 낮은 수위의 징계로, 직무를 그대로 하면서 잘못을 반성하도록 하는 처분입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견책 처분에 대해 "수사관들에게 저녁을 사주고 검찰청사로 돌아와 업무를 한 뒤 귀가하는 길에 적발된 점 등을 고려해 수위를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공무원의 범죄 및 비위 처리지침에 따르면 1회 음주운전은 견책 또는 감봉, 인적·물적 피해가 있는 교통사고를 일으킨 경우는 감봉 내지 정직 처분을 내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반면 경찰은 혈중알코올농도나 적발 횟수 등에 상관없이 단순 음주운전만으로도 정직 이상 중징계를 받습니다.

한편 법무부는 소속 수사관의 수사자료 유출을 방치한 청주지검 권 모 검사를 면직 처분했습니다.

권 검사는 서울서부지검에 근무하던 2015년 2월부터 8월동안 검사실 수사관이 정당한 이유없이 수감자를 장기간 소환하고, 금융거래내역 등 수사자료를 외부인과 함께 분석하며 유출하는 행위를 방치하다 적발됐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권 검사에 대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함께 물어 지난 8월 법무부에 면직을 청구했습니다.

법무부는 당시 권 검사의 직속 상관이던 광주고검 이 모 검사도 지휘·감독 의무를 게을리했다며 감봉 3개월 처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