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김상곤 딸-숙명여고 연루 의혹’ 철회…공식 사과
입력 2018.11.16 (12:49) 정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지도부가 숙명여고 내신 비리 사건과 관련해 김상곤 전 교육부 장관 딸이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여 만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숙명여고 쌍둥이 딸의 아빠가 김 전 장관의 자식을 담임교사로 책임졌던 분이라는 의혹이 우리 당에 제보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사퇴 당사자가 김 전 장관의 딸 담임이란 게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달구고 있다"면서 "이 딸은 서울 명문 사립대 치과대학에 합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 학교 학과는 학종(학생부종합전형)과 수시로 뽑는 곳으로, 김 전 장관 딸이 학종과 수시로 들어갔다고 하는데 이게 우연의 일치이길 바란다"면서 "당은 물론이고 언론들도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지시고 우연의 일치를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김 전 장관의 딸이 연세대 치과대에 수시로 합격했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김 전 장관의 세 딸 중 막내가 숙명여고를 졸업한 것은 맞다"면서도 "구속된 현 모 교무부장이 딸의 담임이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막내 딸은 연세대가 아닌 서울 A 대학에 다니다 B 대학에 편입했으며, 치·의대를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 전 장관 딸에 대한 SNS 상의 의혹을 사실관계 확인 없이 공개적으로 문제제기한 것에 대해 김 전 장관과 딸, 그리고 숙명여교 교사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에 여러 제보가 들어와 공개석상에서 문제제기를 했는데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음을 솔직하게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 한국당, ‘김상곤 딸-숙명여고 연루 의혹’ 철회…공식 사과
    • 입력 2018-11-16 12:49:20
    정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지도부가 숙명여고 내신 비리 사건과 관련해 김상곤 전 교육부 장관 딸이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여 만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숙명여고 쌍둥이 딸의 아빠가 김 전 장관의 자식을 담임교사로 책임졌던 분이라는 의혹이 우리 당에 제보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사퇴 당사자가 김 전 장관의 딸 담임이란 게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달구고 있다"면서 "이 딸은 서울 명문 사립대 치과대학에 합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 학교 학과는 학종(학생부종합전형)과 수시로 뽑는 곳으로, 김 전 장관 딸이 학종과 수시로 들어갔다고 하는데 이게 우연의 일치이길 바란다"면서 "당은 물론이고 언론들도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지시고 우연의 일치를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김 전 장관의 딸이 연세대 치과대에 수시로 합격했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김 전 장관의 세 딸 중 막내가 숙명여고를 졸업한 것은 맞다"면서도 "구속된 현 모 교무부장이 딸의 담임이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막내 딸은 연세대가 아닌 서울 A 대학에 다니다 B 대학에 편입했으며, 치·의대를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 전 장관 딸에 대한 SNS 상의 의혹을 사실관계 확인 없이 공개적으로 문제제기한 것에 대해 김 전 장관과 딸, 그리고 숙명여교 교사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에 여러 제보가 들어와 공개석상에서 문제제기를 했는데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음을 솔직하게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