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미 국무부 “김정은, 비핵화 약속 지킬것 확신”
입력 2018.11.16 (13:51) 수정 2018.11.16 (17:32) 국제
미국 국무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첨단 군수시설 현지지도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여전히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성명을 내고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북한을 위한 더 밝은 미래 창조에 관한 많은 약속을 했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이 모든 약속의 이행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위원장)이 비핵화한다면 북한을 위한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외신들은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가 최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북한의 시도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AFP통신은 김 위원장이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는 조선중앙방송 보도 내용을 전하면서 "미국과 한국에 압박을 가하려는 분명한 시도"라고 보도했고, 로이터 통신은 군사분석가인 애덤 마운트 미국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북한은 대화에서 벗어나 무기 시험을 재개할 의향이 있다는 신호를 보내려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조슈아 폴락 미들버리국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CNN에 "김정은은 미국과의 협상에서 좀더 공격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양보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미국이 그들의 접근법을 바꾸지 않으면 북한도 과거 관행대로 얼마든지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이 언급한 첨단전술무기가 핵 또는 미사일과 연관된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6월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 위원장이 이런 종류의 무기 관련 현지 지도를 한 것이 처음이라는 데 주목했습니다.

또 "비핵화 과정이 끝나기 전까지 제재 완화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미국에 북한의 실망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미 CNN은 북미 2차 정상회담 전에 북한에 핵.미사일 시설에 대한 완전한 목록을 제공하라고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펜스 부통령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미국이 계산된 시도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과 마찬가지로 미국 역시 협상 교착 국면을 뚫고자 전략 수정에 나선 것 일 수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 미 국무부 “김정은, 비핵화 약속 지킬것 확신”
    • 입력 2018-11-16 13:51:15
    • 수정2018-11-16 17:32:35
    국제
미국 국무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첨단 군수시설 현지지도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여전히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성명을 내고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북한을 위한 더 밝은 미래 창조에 관한 많은 약속을 했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이 모든 약속의 이행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위원장)이 비핵화한다면 북한을 위한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외신들은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가 최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북한의 시도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AFP통신은 김 위원장이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는 조선중앙방송 보도 내용을 전하면서 "미국과 한국에 압박을 가하려는 분명한 시도"라고 보도했고, 로이터 통신은 군사분석가인 애덤 마운트 미국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북한은 대화에서 벗어나 무기 시험을 재개할 의향이 있다는 신호를 보내려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조슈아 폴락 미들버리국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CNN에 "김정은은 미국과의 협상에서 좀더 공격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양보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미국이 그들의 접근법을 바꾸지 않으면 북한도 과거 관행대로 얼마든지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이 언급한 첨단전술무기가 핵 또는 미사일과 연관된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6월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 위원장이 이런 종류의 무기 관련 현지 지도를 한 것이 처음이라는 데 주목했습니다.

또 "비핵화 과정이 끝나기 전까지 제재 완화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미국에 북한의 실망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미 CNN은 북미 2차 정상회담 전에 북한에 핵.미사일 시설에 대한 완전한 목록을 제공하라고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펜스 부통령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미국이 계산된 시도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과 마찬가지로 미국 역시 협상 교착 국면을 뚫고자 전략 수정에 나선 것 일 수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