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무부장이 김상곤 딸 담임, 치대 합격”…한국당, 2시간 만에 사과
입력 2018.11.16 (17:13) 수정 2018.11.16 (17:1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이 시험 문제와 답안 유출 혐의로 구속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이 김상곤 전 부총리 딸의 담임 교사였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가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밝히자, 한국당은 두 시간여 만에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정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당은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당에 제보된 내용이라며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딸 관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최근 시험 문제와 답안 유출 혐의로 구속된 숙명여고 쌍둥이 딸의 아빠가 김 전 부총리 딸의 담임교사였고, 이 딸이 서울 명문 사립대 치과대학에 합격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이 학교의 그 학과는 학종과 수시로 뽑는 데라는 겁니다. 그리고 김상곤 교육부 총리의 딸이 학종과 수시로 들어갔다라는 얘기들이 지금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여러 곳에 등장한 "김상곤 전 부총리의 딸이 연대 치대에 수시로 합격했다"는 주장과 일맥상통합니다.

하지만 교육부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김상곤 전 장관 자녀 중 한 명이 숙명여고를 졸업한 것은 맞지만, 구속된 교무부장이 담임도 아니었고, 치대를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이 아닌 거짓 제보라는 겁니다.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김용태 사무총장은 2시간여 만에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다며 김 전 부총리와 딸과 숙명여고 교사에게 사과했습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는 국회판 가짜뉴스 공급처냐며 꼬집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한국당은 제1야당 원내대책회의를 가짜뉴스 공급처로 전락시킴으로써 막무가내 국회 보이콧에 이어 또 다시 국회의 불신을 야기한 것입니다."]

해프닝으로 끝난 의혹제기였지만, 제1야당의 부실한 팩트 체크가 결국 국회에 대한 불신만 키웠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 “교무부장이 김상곤 딸 담임, 치대 합격”…한국당, 2시간 만에 사과
    • 입력 2018-11-16 17:15:56
    • 수정2018-11-16 17:18:32
    뉴스 5
[앵커]

자유한국당이 시험 문제와 답안 유출 혐의로 구속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이 김상곤 전 부총리 딸의 담임 교사였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가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밝히자, 한국당은 두 시간여 만에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정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당은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당에 제보된 내용이라며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딸 관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최근 시험 문제와 답안 유출 혐의로 구속된 숙명여고 쌍둥이 딸의 아빠가 김 전 부총리 딸의 담임교사였고, 이 딸이 서울 명문 사립대 치과대학에 합격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이 학교의 그 학과는 학종과 수시로 뽑는 데라는 겁니다. 그리고 김상곤 교육부 총리의 딸이 학종과 수시로 들어갔다라는 얘기들이 지금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여러 곳에 등장한 "김상곤 전 부총리의 딸이 연대 치대에 수시로 합격했다"는 주장과 일맥상통합니다.

하지만 교육부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김상곤 전 장관 자녀 중 한 명이 숙명여고를 졸업한 것은 맞지만, 구속된 교무부장이 담임도 아니었고, 치대를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이 아닌 거짓 제보라는 겁니다.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김용태 사무총장은 2시간여 만에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다며 김 전 부총리와 딸과 숙명여고 교사에게 사과했습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는 국회판 가짜뉴스 공급처냐며 꼬집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한국당은 제1야당 원내대책회의를 가짜뉴스 공급처로 전락시킴으로써 막무가내 국회 보이콧에 이어 또 다시 국회의 불신을 야기한 것입니다."]

해프닝으로 끝난 의혹제기였지만, 제1야당의 부실한 팩트 체크가 결국 국회에 대한 불신만 키웠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