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립유치원 밤샘 농성…초강경 대응에 마찰
입력 2018.11.16 (19:23) 수정 2018.11.16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교육당국과의 갈등으로 상당수 사립유치원이 온라인 입학 관리시스템 '처음 학교로' 가입을 미루고 있습니다.

미가입 유치원에 대해 교육당국이 초강경 방침을 밝히자 사립유치원들은 밤샘 농성까지 불사하는 등 마찰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능까지 끝나고 모두 퇴근한 밤 늦은 교육청입니다.

유치원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인 '처음 학교로'에 가입하지 않은 사립유치원 원장과 교사들 수백 명이 몰려들었습니다.

강력한 제재를 하겠다는 교육청 통보에 밤샘 농성으로 맞섰습니다.

[사립유치원장 : "이 서류보다 이렇게 강압적인 게 있나요? 저희 이러면 정말 우리 교사들 다 와 있기 때문에 내일 아침 문을 못 열 수도 있어요."]

충북교육청의 방침은 통학차량 지원금과 원장 기본급 보조비, 학급운영비 전액, 교원 기본급 보조 50%를 삭감하고 특별감사까지 하겠다겁니다.

[유남심/사립유치원연합회 충북지회장 : "일방적으로 교사 인건비를 줄이겠다 그건 교사에 대한 제재잖아요. 그리고 운영비를 줄이겠다하면은 저희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의 교육을 떨어뜨리는거고 학부모님들에게 핍박을 가하시는 거죠."]

사립유치원의 강력한 반발속에 어제(그제) 자정까지 처음학교로에 가입한 충북의 사립유치원은 42곳.

등록율은 48%에 그치고 있습니다.

충북교육청은 미등록 유치원에 대한 제재를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습니다.

[김혜숙/충북교육청 유아교육 담당 장학관 : "공공성 유지 차원에서 등록을 하지 않은 유치원은 지원을 줄일 방침입니다."]

아직까지 사립유치원 절반 가량이 참여하지 않은 상황에서 '처음 학교로'를 통한 일반 원아 모집은 오는 21일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사립유치원 밤샘 농성…초강경 대응에 마찰
    • 입력 2018-11-16 19:26:04
    • 수정2018-11-16 19:45:41
    뉴스 7
[앵커]

교육당국과의 갈등으로 상당수 사립유치원이 온라인 입학 관리시스템 '처음 학교로' 가입을 미루고 있습니다.

미가입 유치원에 대해 교육당국이 초강경 방침을 밝히자 사립유치원들은 밤샘 농성까지 불사하는 등 마찰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능까지 끝나고 모두 퇴근한 밤 늦은 교육청입니다.

유치원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인 '처음 학교로'에 가입하지 않은 사립유치원 원장과 교사들 수백 명이 몰려들었습니다.

강력한 제재를 하겠다는 교육청 통보에 밤샘 농성으로 맞섰습니다.

[사립유치원장 : "이 서류보다 이렇게 강압적인 게 있나요? 저희 이러면 정말 우리 교사들 다 와 있기 때문에 내일 아침 문을 못 열 수도 있어요."]

충북교육청의 방침은 통학차량 지원금과 원장 기본급 보조비, 학급운영비 전액, 교원 기본급 보조 50%를 삭감하고 특별감사까지 하겠다겁니다.

[유남심/사립유치원연합회 충북지회장 : "일방적으로 교사 인건비를 줄이겠다 그건 교사에 대한 제재잖아요. 그리고 운영비를 줄이겠다하면은 저희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의 교육을 떨어뜨리는거고 학부모님들에게 핍박을 가하시는 거죠."]

사립유치원의 강력한 반발속에 어제(그제) 자정까지 처음학교로에 가입한 충북의 사립유치원은 42곳.

등록율은 48%에 그치고 있습니다.

충북교육청은 미등록 유치원에 대한 제재를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습니다.

[김혜숙/충북교육청 유아교육 담당 장학관 : "공공성 유지 차원에서 등록을 하지 않은 유치원은 지원을 줄일 방침입니다."]

아직까지 사립유치원 절반 가량이 참여하지 않은 상황에서 '처음 학교로'를 통한 일반 원아 모집은 오는 21일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