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상곤 “딸들 명문치대 안 다녀”…부정입학 의혹제기에 일침
입력 2018.11.16 (19:56) 수정 2018.11.16 (19:58) 사회
딸이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명문 사립대 치대에 진학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김상곤 전(前) 부총리가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늘(16일) 입장 자료를 내고 "제게는 여식이 세 명 있다. 첫째는 숙명여고에 배정받지 않았고, 둘째와 셋째가 숙명여고에 다녔지만 최근 구속된 교무부장을 담임으로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둘째와 셋째는 '명문 사립 치대'와는 전혀 무관한 대학과 전공을 택해 공부했고, 제 여식들이 숙명여고를 졸업한 1998년과 2000년의 입시 제도는 최근과는 많이 다른 때였다"며 "결론적으로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이고 나쁜 뉴스"라고 지적했습니다.

명문 치대에 다닌 적이 없는 것은 물론, 학생부종합전형(도입 당시 '입학사정관제')이 2008학년도에 도입된 만큼 딸들이 학종전형 등을 통해 명문대에 입학했다는 주장 자체가 거짓일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김 전 부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상에서 떠도는 악의적인 가짜뉴스를 공당 지도부인 고위 당직자가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거치지 않고 공개석상에서 문제를 제기한 것에 놀라움과 함께 심각한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 건 외에도 온라인에서 저와 제 여식과 관련된 얼토당토않은 가짜뉴스들이 범람하면서 가족이 큰 상처를 받고 있다"며 "즉각 멈추어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가짜뉴스는 신뢰를 생명으로 하는 교육정책에 대한 불신을 부추기고 개인과 가정의 사생활을 파괴한다. 민주주의 사회의 근간을 흔드는 나쁜 행위"라며 "신뢰와 존중의 건강한 교육공동체를 간절하게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김상곤 전 부총리의 딸이 대학에 부정 입학을 했을 수 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여 만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상곤 “딸들 명문치대 안 다녀”…부정입학 의혹제기에 일침
    • 입력 2018-11-16 19:56:18
    • 수정2018-11-16 19:58:58
    사회
딸이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명문 사립대 치대에 진학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김상곤 전(前) 부총리가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늘(16일) 입장 자료를 내고 "제게는 여식이 세 명 있다. 첫째는 숙명여고에 배정받지 않았고, 둘째와 셋째가 숙명여고에 다녔지만 최근 구속된 교무부장을 담임으로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둘째와 셋째는 '명문 사립 치대'와는 전혀 무관한 대학과 전공을 택해 공부했고, 제 여식들이 숙명여고를 졸업한 1998년과 2000년의 입시 제도는 최근과는 많이 다른 때였다"며 "결론적으로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이고 나쁜 뉴스"라고 지적했습니다.

명문 치대에 다닌 적이 없는 것은 물론, 학생부종합전형(도입 당시 '입학사정관제')이 2008학년도에 도입된 만큼 딸들이 학종전형 등을 통해 명문대에 입학했다는 주장 자체가 거짓일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김 전 부총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상에서 떠도는 악의적인 가짜뉴스를 공당 지도부인 고위 당직자가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거치지 않고 공개석상에서 문제를 제기한 것에 놀라움과 함께 심각한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 건 외에도 온라인에서 저와 제 여식과 관련된 얼토당토않은 가짜뉴스들이 범람하면서 가족이 큰 상처를 받고 있다"며 "즉각 멈추어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가짜뉴스는 신뢰를 생명으로 하는 교육정책에 대한 불신을 부추기고 개인과 가정의 사생활을 파괴한다. 민주주의 사회의 근간을 흔드는 나쁜 행위"라며 "신뢰와 존중의 건강한 교육공동체를 간절하게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김상곤 전 부총리의 딸이 대학에 부정 입학을 했을 수 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여 만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