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내 이동노동자 근무환경 '열악'
입력 2018.11.16 (20:21) 수정 2018.11.16 (20:24) 제주
도내 대리운전기사와 학습지교사 등
이른바 이동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제주도가 한국자치경제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6월 말부터 한달 동안
도내 대리기사와 퀵서비스기사, 학습지교사 등
400명을 조사한 결과
대리기사의 39%가 주말마다 근무하고
손님에게 폭언 등을 들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퀵서비스기사도 36%가
매주 주말 근무하지만 수입이 너무 적다고 답했고,
학습지 교사는 93%가 출퇴근 시간을
회사가 통제한다고 응답했습니다.//
  • 도내 이동노동자 근무환경 '열악'
    • 입력 2018-11-16 20:21:56
    • 수정2018-11-16 20:24:50
    제주
도내 대리운전기사와 학습지교사 등
이른바 이동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제주도가 한국자치경제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6월 말부터 한달 동안
도내 대리기사와 퀵서비스기사, 학습지교사 등
400명을 조사한 결과
대리기사의 39%가 주말마다 근무하고
손님에게 폭언 등을 들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퀵서비스기사도 36%가
매주 주말 근무하지만 수입이 너무 적다고 답했고,
학습지 교사는 93%가 출퇴근 시간을
회사가 통제한다고 응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