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나쁨’ 급증, 농도는 관측 이래 ‘최저’…이유는?
입력 2018.11.16 (21:21) 수정 2018.11.18 (09: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6일)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또 나쁨 수준으로 높아졌습니다.

이번 가을 미세먼지가 유난히 기승을 부리는 것 같은데, 실제 미세먼지 농도는 올가을이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합니다.

체감 정도와는 차이가 큰데요.

어찌된 일인지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 상공에 또다시 뿌연 장막이 드리워졌습니다.

연일 미세먼지가 쌓이더니 오늘(16일)은 시야를 가릴 정도로 짙어졌습니다.

[성현/경기도 광명시 : "옛날처럼 가을 느낌은 아닌 것 같아요. 미세먼지 하도 심해서…."]

[방영윤/인천시 서구 : "원래는 봄에만 (미세먼지) 나쁘다고 뜨는데 이번엔 가을에도 떠 가지고 요즘엔 (마스크를) 많이 쓰고 있어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높아진 건 올가을 들어 벌써 7번째입니다.

전국에 내려진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지난해 5차례에서 올해는 59차례로 급증했습니다.

실제로 공기 질이 나빠진 걸까.

비공식 관측을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을철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비교해봤더니 올해가 가장 낮았습니다.

실제 관측치가 시민들의 체감도와 다른 건 환경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진 데다 미세먼지 기준 자체가 강화됐기 때문입니다.

지난 3월 정부는 초미세먼지 환경 기준을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실질적인 공기 질 개선을 위해 관련 규제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특히 수도권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인 경유차를 지목합니다.

[윤순진/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 "친환경차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에 도시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인 경유차를, 특히 노후화된 경유차를 폐차해 나가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국내 경유차 등록 대수는 지난달 기준 천만 대에 육박해 휘발유 차량 수와 비슷해졌습니다.

미국 LA에서는 경유를 쓰는 차량과 기계의 미세먼지 발암 기여도가 68%로, 전체 대기오염물질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미세먼지 ‘나쁨’ 급증, 농도는 관측 이래 ‘최저’…이유는?
    • 입력 2018-11-16 21:23:57
    • 수정2018-11-18 09:53:35
    뉴스 9
[앵커]

오늘(16일)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또 나쁨 수준으로 높아졌습니다.

이번 가을 미세먼지가 유난히 기승을 부리는 것 같은데, 실제 미세먼지 농도는 올가을이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합니다.

체감 정도와는 차이가 큰데요.

어찌된 일인지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 상공에 또다시 뿌연 장막이 드리워졌습니다.

연일 미세먼지가 쌓이더니 오늘(16일)은 시야를 가릴 정도로 짙어졌습니다.

[성현/경기도 광명시 : "옛날처럼 가을 느낌은 아닌 것 같아요. 미세먼지 하도 심해서…."]

[방영윤/인천시 서구 : "원래는 봄에만 (미세먼지) 나쁘다고 뜨는데 이번엔 가을에도 떠 가지고 요즘엔 (마스크를) 많이 쓰고 있어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높아진 건 올가을 들어 벌써 7번째입니다.

전국에 내려진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지난해 5차례에서 올해는 59차례로 급증했습니다.

실제로 공기 질이 나빠진 걸까.

비공식 관측을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을철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비교해봤더니 올해가 가장 낮았습니다.

실제 관측치가 시민들의 체감도와 다른 건 환경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진 데다 미세먼지 기준 자체가 강화됐기 때문입니다.

지난 3월 정부는 초미세먼지 환경 기준을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실질적인 공기 질 개선을 위해 관련 규제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특히 수도권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인 경유차를 지목합니다.

[윤순진/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 "친환경차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에 도시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인 경유차를, 특히 노후화된 경유차를 폐차해 나가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국내 경유차 등록 대수는 지난달 기준 천만 대에 육박해 휘발유 차량 수와 비슷해졌습니다.

미국 LA에서는 경유를 쓰는 차량과 기계의 미세먼지 발암 기여도가 68%로, 전체 대기오염물질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