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균의 함정'…미세먼지 심해도 주의보는 미발령
입력 2018.11.16 (21:44) 수정 2018.11.17 (00:0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서
오늘 하루종일
시야가 답답했습니다.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느껴도
실제 주의보가 내려지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주의보를 발령하는 자치단체가
모든 권역의 평균값을
기준으로 삼다 보니
체감 정도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심이 잿빛 안개에 갇혔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높아지면서
바로 옆 건물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앞서 7일에도
세종시 도심의 미세먼지 농도가
2시간 연속 150㎍을 넘어섰습니다.

'주의보' 발령 수준이었지만
실제 내려지지는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은
2주 동안 3차례나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박추옥/세종시 도담동
"항상 좋은 걸로만 알고 있어요. 그리고 여기가 공무원들이
많이 있는 곳이라서 당연히 (미세먼지)는 자세하게 설명해줄 줄 알고 있었죠."

자치단체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려야 합니다.

하지만
세종 신도심과 외곽에 2개씩 있는
미세먼지 측정소의 평균값을
기준으로 삼다 보니
주의보를 발령하지 않은 겁니다.

[인터뷰]
엄진균/세종시 환경녹지국 환경연구사
"관내 대기오염 측정소가 4곳이고 권역을 세분화할 경우
경보 권역 운영에 현실적으로 애로점이 있고요."

시민들에게는
자신이 살고 있는 곳의
정확한 대기 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셈입니다.

[인터뷰]
조수준/대전보건대 환경보건과 교수
"권역을 나눠서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측정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유한다면
일상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요, 현재 측정망이 없다면 이동용 차량 등을 이용해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평균값을 토대로
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리는 곳은
서울과 세종, 대구 등 6곳입니다.

나머지 11곳은
2곳에서 18곳으로
세부 권역을 나눠
주의보를 발령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성용희입니다.
  • '평균의 함정'…미세먼지 심해도 주의보는 미발령
    • 입력 2018-11-16 21:44:12
    • 수정2018-11-17 00:05:23
    뉴스9(대전)
[앵커멘트]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서
오늘 하루종일
시야가 답답했습니다.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느껴도
실제 주의보가 내려지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주의보를 발령하는 자치단체가
모든 권역의 평균값을
기준으로 삼다 보니
체감 정도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심이 잿빛 안개에 갇혔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높아지면서
바로 옆 건물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앞서 7일에도
세종시 도심의 미세먼지 농도가
2시간 연속 150㎍을 넘어섰습니다.

'주의보' 발령 수준이었지만
실제 내려지지는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은
2주 동안 3차례나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박추옥/세종시 도담동
"항상 좋은 걸로만 알고 있어요. 그리고 여기가 공무원들이
많이 있는 곳이라서 당연히 (미세먼지)는 자세하게 설명해줄 줄 알고 있었죠."

자치단체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려야 합니다.

하지만
세종 신도심과 외곽에 2개씩 있는
미세먼지 측정소의 평균값을
기준으로 삼다 보니
주의보를 발령하지 않은 겁니다.

[인터뷰]
엄진균/세종시 환경녹지국 환경연구사
"관내 대기오염 측정소가 4곳이고 권역을 세분화할 경우
경보 권역 운영에 현실적으로 애로점이 있고요."

시민들에게는
자신이 살고 있는 곳의
정확한 대기 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셈입니다.

[인터뷰]
조수준/대전보건대 환경보건과 교수
"권역을 나눠서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측정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유한다면
일상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요, 현재 측정망이 없다면 이동용 차량 등을 이용해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평균값을 토대로
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리는 곳은
서울과 세종, 대구 등 6곳입니다.

나머지 11곳은
2곳에서 18곳으로
세부 권역을 나눠
주의보를 발령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