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간 '음주운전' 도교육청 교직원 193명 적발
입력 2018.11.16 (21:57) 뉴스9(광주)
전라남도교육청 직원들의
음주운전이 심각한 수준이지만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전라남도의회 이혁재 의원은
오늘 광양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3년 동안
전남도교육청 교직원 백 93명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고,
이 가운데 84%가 감봉과 견책 등
경징계를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뒤늦게 적발된 경우
승진이나 성과급에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3년간 '음주운전' 도교육청 교직원 193명 적발
    • 입력 2018-11-16 21:57:41
    뉴스9(광주)
전라남도교육청 직원들의
음주운전이 심각한 수준이지만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전라남도의회 이혁재 의원은
오늘 광양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3년 동안
전남도교육청 교직원 백 93명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고,
이 가운데 84%가 감봉과 견책 등
경징계를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뒤늦게 적발된 경우
승진이나 성과급에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