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라북도, 출연기관 비정규직 2백46명 정규직 전환
입력 2018.11.16 (16:10) 수정 2018.11.17 (07:05) 전주
전라북도는
출연기관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3백2명 가운데
81.5퍼센트인 2백4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북테크노파크와
전북신용보증재단 등
전라북도 출연기관 12곳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평가 절차를 거친 뒤
정규직으로 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전라북도는
파견·용역 노동자의 전환 결정도
올해 안에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 전라북도, 출연기관 비정규직 2백46명 정규직 전환
    • 입력 2018-11-17 07:03:04
    • 수정2018-11-17 07:05:49
    전주
전라북도는
출연기관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3백2명 가운데
81.5퍼센트인 2백4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북테크노파크와
전북신용보증재단 등
전라북도 출연기관 12곳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평가 절차를 거친 뒤
정규직으로 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전라북도는
파견·용역 노동자의 전환 결정도
올해 안에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