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총력…담판 회동 요청
입력 2018.11.26 (08:14) 수정 2018.11.26 (08:2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선거제 개편에 소극적인 거대 양당을 정면으로 겨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담판 회동을 요청하는 한편, 양당의 결단이 없다면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도 내놨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휴일 기자회견을 자청한 야3당 지도부.

올해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거대 양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장병완/민주평화당 원내대표 : "거대 양당의 무책임과 방관이 계속되고 있다. 자신들의 지지도보다 더 많은 의석수를 가지려는 욕심이 개혁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들이 요구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별 지지율과 국회 의석 배분 비율을 연동하는 제도입니다.

지역구 당선자가 적어도 정당 지지율에 따라 비례대표 의석으로 보정받을 수 있어 상대적으로 소수 정당에 유리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지역구 의석이 많은 다수당은 비례대표 의석 확보가 어려워지게 됩니다.

민주당이 제도 도입에 소극적인 이윱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어느 정도는 양보를 할 수 있다는 뜻이지, 100% 비례대표로 다 몰아주겠다는 뜻은 아닙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도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위한 의석수 확대는 불가하다며 사실상 반대입장입니다.

이에 따라 야 3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담판 회동을 요청하는 한편, 선거제 개편과 예산 심사 연계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그런 상황이 되면, (야 3당이) 공동 행동을 해나가기로 한 취지에 따라서 저희 당내 의견을 모아 보겠습니다."]

하지만 거대 양당은 물론 연동형 비례제를 요구하는 야 3당조차도 아직까지 구체적인 방안은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선거제 개편안을 마련키로 한 정치개혁특위의 활동 기한은 연말까지로 채 한달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총력…담판 회동 요청
    • 입력 2018-11-26 08:14:53
    • 수정2018-11-26 08:24:52
    아침뉴스타임
[앵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선거제 개편에 소극적인 거대 양당을 정면으로 겨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담판 회동을 요청하는 한편, 양당의 결단이 없다면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도 내놨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휴일 기자회견을 자청한 야3당 지도부.

올해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거대 양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장병완/민주평화당 원내대표 : "거대 양당의 무책임과 방관이 계속되고 있다. 자신들의 지지도보다 더 많은 의석수를 가지려는 욕심이 개혁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들이 요구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별 지지율과 국회 의석 배분 비율을 연동하는 제도입니다.

지역구 당선자가 적어도 정당 지지율에 따라 비례대표 의석으로 보정받을 수 있어 상대적으로 소수 정당에 유리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지역구 의석이 많은 다수당은 비례대표 의석 확보가 어려워지게 됩니다.

민주당이 제도 도입에 소극적인 이윱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어느 정도는 양보를 할 수 있다는 뜻이지, 100% 비례대표로 다 몰아주겠다는 뜻은 아닙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도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위한 의석수 확대는 불가하다며 사실상 반대입장입니다.

이에 따라 야 3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담판 회동을 요청하는 한편, 선거제 개편과 예산 심사 연계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그런 상황이 되면, (야 3당이) 공동 행동을 해나가기로 한 취지에 따라서 저희 당내 의견을 모아 보겠습니다."]

하지만 거대 양당은 물론 연동형 비례제를 요구하는 야 3당조차도 아직까지 구체적인 방안은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선거제 개편안을 마련키로 한 정치개혁특위의 활동 기한은 연말까지로 채 한달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