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국경 폐쇄 최루가스로 중미 이민자 월경 막아
입력 2018.11.26 (08:24) 수정 2018.11.26 (08:30)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접한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로 몰려든 중미 출신 이민자 수백 명이 25일(현지 시각) 조속한 망명 신청을 압박하기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 국경을 향해 행진하며 무력시위를 벌였고 미국은 국경 폐쇄로 맞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국 측은 최루가스를 사용하며 이민자들의 월경을 막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밀레니오 TV 등 현지언론과 외신들은 이민자들이 손으로 그린 미국과 온두라스 국기를 들고 "우리는 범죄자들이 아니다. 우리는 국제 노동자들이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미 국경을 향해 행진했다고 전했습니다.

플라스틱 보호 장구를 착용한 멕시코 경찰이 미국 국경 검문소 앞에서 행진하던 이민자들을 막았지만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AP통신은 일부 이민자 남성들이 미국과 멕시코 사이에 있는 콘크리트 수로를 가로질러 국경을 넘으려고 시도하자 미 요원들이 최루가스를 쏘며 저지했다고 전했으며. 부모를 따라 행진에 동참한 어린이들이 최루가스 폭발음에 놀라 비명을 지르며 기침을 하는 모습도 목격됏습니다.

미 국경 순찰 헬리콥터는 국경을 따라 저공비행을 하고 미 요원들은 국경 철제 펜스 뒤에서 경계를 섰습니다.

현재 멕시코를 경유한 5천여 명의 중미 이민자가 티후아나의 스포츠 단지와 주변에서 노숙하고 있으며 중미 이민자 대다수가 미국 망명신청을 희망하고 있지만 산 이시드로 미 국경검문소는 하루에 100건 미만의 망명신청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시위가 격화하자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이날 샌디에이고-티후아나 국경에 있는 산 이시드로 검문소에서 양방향에 걸쳐 교통과 보행자의 통행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이민자 권리 지원단체인 푸에블로 신 프론테라스의 이리네오 무히카는 "이날 행진은 이민자들이 처한 곤경을 멕시코와 미국 정부가 더 잘 보게 하려고 이뤄졌다"며 "우리는 모든 이민자를 이곳에 머물게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캐러밴(중미 이민자 행렬)이 속속 몰려들자 인구 160만 명이 거주하는 티후아나의 후안 마누엘 가스틀룸 시장은 지난 23일 중미 이민자가 5천 명에 달하면서 인도주의적 위기에 봉착했다며 유엔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한편 멕시코를 거쳐 미국으로 가려는 중미 이민자들이 미국의 망명 심사 기간 멕시코에서 대기하도록 하는 방안이 양국 정부 간에 합의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으나 다음 달 1일 출범하는 멕시코 차기 정부는 "안전한 제3국의 역할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국, 국경 폐쇄 최루가스로 중미 이민자 월경 막아
    • 입력 2018-11-26 08:24:04
    • 수정2018-11-26 08:30:53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접한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로 몰려든 중미 출신 이민자 수백 명이 25일(현지 시각) 조속한 망명 신청을 압박하기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 국경을 향해 행진하며 무력시위를 벌였고 미국은 국경 폐쇄로 맞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국 측은 최루가스를 사용하며 이민자들의 월경을 막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밀레니오 TV 등 현지언론과 외신들은 이민자들이 손으로 그린 미국과 온두라스 국기를 들고 "우리는 범죄자들이 아니다. 우리는 국제 노동자들이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미 국경을 향해 행진했다고 전했습니다.

플라스틱 보호 장구를 착용한 멕시코 경찰이 미국 국경 검문소 앞에서 행진하던 이민자들을 막았지만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AP통신은 일부 이민자 남성들이 미국과 멕시코 사이에 있는 콘크리트 수로를 가로질러 국경을 넘으려고 시도하자 미 요원들이 최루가스를 쏘며 저지했다고 전했으며. 부모를 따라 행진에 동참한 어린이들이 최루가스 폭발음에 놀라 비명을 지르며 기침을 하는 모습도 목격됏습니다.

미 국경 순찰 헬리콥터는 국경을 따라 저공비행을 하고 미 요원들은 국경 철제 펜스 뒤에서 경계를 섰습니다.

현재 멕시코를 경유한 5천여 명의 중미 이민자가 티후아나의 스포츠 단지와 주변에서 노숙하고 있으며 중미 이민자 대다수가 미국 망명신청을 희망하고 있지만 산 이시드로 미 국경검문소는 하루에 100건 미만의 망명신청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시위가 격화하자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이날 샌디에이고-티후아나 국경에 있는 산 이시드로 검문소에서 양방향에 걸쳐 교통과 보행자의 통행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이민자 권리 지원단체인 푸에블로 신 프론테라스의 이리네오 무히카는 "이날 행진은 이민자들이 처한 곤경을 멕시코와 미국 정부가 더 잘 보게 하려고 이뤄졌다"며 "우리는 모든 이민자를 이곳에 머물게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캐러밴(중미 이민자 행렬)이 속속 몰려들자 인구 160만 명이 거주하는 티후아나의 후안 마누엘 가스틀룸 시장은 지난 23일 중미 이민자가 5천 명에 달하면서 인도주의적 위기에 봉착했다며 유엔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한편 멕시코를 거쳐 미국으로 가려는 중미 이민자들이 미국의 망명 심사 기간 멕시코에서 대기하도록 하는 방안이 양국 정부 간에 합의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으나 다음 달 1일 출범하는 멕시코 차기 정부는 "안전한 제3국의 역할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