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文 대통령, 풍산개 아닌 국정 현안으로 뉴스에 모습 보이길”
입력 2018.11.26 (11:15) 수정 2018.11.26 (11:18)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곰이'의 소식이 기사화된 점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도 풍산개 소식이 아닌 국정 현안으로 뉴스에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름이 연일 포털 뉴스 검색순위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인사들의 처신이 국민들의 눈에 지탄의 대상"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을 거론하며 "박 시장이 SNS를 통해 저에게 불필요한 언행을 자제하라고 했는데, 서울시장에게 시정에 매진하라는 말이 불필요한 언사인가"라고 말하고 "서울시장을 8년 하니까 스스로를 서울시 공화국 총재로 생각하면서 안하무인이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부산·경남에 가서 재래시장을 둘러보고 토크 콘서트를 할 것이 아니라 충정로에 난 대형 화재에 서울시 소방본부 차원에서 소홀함이 없었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서는 "임 비서실장도 PX에서 산 선글라스 끼고 북경올림픽에 가려는 생각은 말고, 첫눈이 오면 탁현민 행정관을 놔주겠다고 했던 약속이나 지키라"고 말하고, 조국 민정수석에게는 "이어지는 인사검증 실패로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을 있으나 마나 하게 만들어놨다"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文 대통령, 풍산개 아닌 국정 현안으로 뉴스에 모습 보이길”
    • 입력 2018-11-26 11:15:10
    • 수정2018-11-26 11:18:25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곰이'의 소식이 기사화된 점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도 풍산개 소식이 아닌 국정 현안으로 뉴스에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름이 연일 포털 뉴스 검색순위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인사들의 처신이 국민들의 눈에 지탄의 대상"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을 거론하며 "박 시장이 SNS를 통해 저에게 불필요한 언행을 자제하라고 했는데, 서울시장에게 시정에 매진하라는 말이 불필요한 언사인가"라고 말하고 "서울시장을 8년 하니까 스스로를 서울시 공화국 총재로 생각하면서 안하무인이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부산·경남에 가서 재래시장을 둘러보고 토크 콘서트를 할 것이 아니라 충정로에 난 대형 화재에 서울시 소방본부 차원에서 소홀함이 없었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서는 "임 비서실장도 PX에서 산 선글라스 끼고 북경올림픽에 가려는 생각은 말고, 첫눈이 오면 탁현민 행정관을 놔주겠다고 했던 약속이나 지키라"고 말하고, 조국 민정수석에게는 "이어지는 인사검증 실패로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을 있으나 마나 하게 만들어놨다"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