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 대통령에 재차 대화 촉구
입력 2018.11.26 (14:26) 수정 2018.11.26 (14:35) 경제
민주노총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로 이뤄진 공동투쟁단이 문재인 대통령에 재차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비정규직 공동투쟁단은 오늘(26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비정규직 100인과의 대화'를 요구하고, 청와대, 대검찰청, 국회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였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공항을 방문해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선언할 때 인천공항 비정규직이 흘렸던 기쁨과 희망의 눈물은 실망과 분노로 바뀌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공동투쟁단은 이어 청와대 앞에서 단식과 노숙 농성 중인 잡월드 비정규직 노동자와 가스공사, 발전소, 마사회 등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청와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에 진정성이 있다면 100인과의 대화에 응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더불어 "노동조합에 가입조차 하지 못하고 온갖 갑질과 차별에 고통받는 비정규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담고, 대통령과의 대화 시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12월 20일까지 대통령이 대화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 대통령에 재차 대화 촉구
    • 입력 2018-11-26 14:26:22
    • 수정2018-11-26 14:35:17
    경제
민주노총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로 이뤄진 공동투쟁단이 문재인 대통령에 재차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비정규직 공동투쟁단은 오늘(26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비정규직 100인과의 대화'를 요구하고, 청와대, 대검찰청, 국회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였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공항을 방문해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선언할 때 인천공항 비정규직이 흘렸던 기쁨과 희망의 눈물은 실망과 분노로 바뀌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공동투쟁단은 이어 청와대 앞에서 단식과 노숙 농성 중인 잡월드 비정규직 노동자와 가스공사, 발전소, 마사회 등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청와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에 진정성이 있다면 100인과의 대화에 응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더불어 "노동조합에 가입조차 하지 못하고 온갖 갑질과 차별에 고통받는 비정규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담고, 대통령과의 대화 시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12월 20일까지 대통령이 대화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