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군사합의 탓에 DMZ 인근 헬기 늦게 떠”…국방장관 “사실 아냐”
입력 2018.11.26 (14:56) 수정 2018.11.26 (15:12) 정치
여야가 9.19 남북군사합의 때문에 DMZ 인근에서 응급헬기나 산불진화 헬기를 제때 투입하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 공방을 벌였습니다.

오늘(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군 장병 응급조치를 위한 헬기가 못 뜨고 산불 진압 헬기가 늦게 뜰 수밖에 없었던 것은 남북군사합의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백승주 의원도 "북한의 사전 승인을 받고 헬기를 투입하느라 늦은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정경두 국방장관은 "남북군사합의 사항이 이번 산불 진화 헬기나 응급 헬기를 투입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사실과 맞지 않다"면서 "선조치하고 후통보하면 되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인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도 "국방위가 사실 아닌 것을 침소봉대하면 국가적으로 중요 시기에 안보 문제에 대한 국론을 어떻게 모을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또 동해에서 우리 어선이 북측에 나포된 데 대해 국방부가 항의 성명 등 별도의 유감 표시가 없었다고 지적했고, 정 장관은 "관련 기관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북한에 이미 유감 표명을 하고 처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野 “군사합의 탓에 DMZ 인근 헬기 늦게 떠”…국방장관 “사실 아냐”
    • 입력 2018-11-26 14:56:29
    • 수정2018-11-26 15:12:53
    정치
여야가 9.19 남북군사합의 때문에 DMZ 인근에서 응급헬기나 산불진화 헬기를 제때 투입하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 공방을 벌였습니다.

오늘(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군 장병 응급조치를 위한 헬기가 못 뜨고 산불 진압 헬기가 늦게 뜰 수밖에 없었던 것은 남북군사합의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백승주 의원도 "북한의 사전 승인을 받고 헬기를 투입하느라 늦은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정경두 국방장관은 "남북군사합의 사항이 이번 산불 진화 헬기나 응급 헬기를 투입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사실과 맞지 않다"면서 "선조치하고 후통보하면 되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인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도 "국방위가 사실 아닌 것을 침소봉대하면 국가적으로 중요 시기에 안보 문제에 대한 국론을 어떻게 모을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또 동해에서 우리 어선이 북측에 나포된 데 대해 국방부가 항의 성명 등 별도의 유감 표시가 없었다고 지적했고, 정 장관은 "관련 기관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북한에 이미 유감 표명을 하고 처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