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기정통부 장관 “전국 통신구 실태 점검…연내 안전대책 수립”
입력 2018.11.26 (15:01) 수정 2018.11.26 (15:12) IT·과학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6일 통신 3사의 전국 통신구에 대한 실태 점검에 착수해 연말까지 통신망 안전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 장관은 이날 KT 혜화전화국에서 KT 황창규 회장,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SK브로드밴드 이형희 사장 등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와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간담회는 지난 24일 발생한 KT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와 관련한 대책 마련을 위해 열렸습니다.

유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국민 여러분께 많은 불편과 피해를 드려 송구하다"며 "이번 사고를 통해 통신사뿐만 아니라 정부의 유사시 대응사항 준비에도 많은 문제점이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재난에 대비해 통신구 안전 강화, 백업 체계 구축 등 예방 대책에 대해 통신사와 정부는 관심을 두고 엄중한 마음으로 같이 만들어야 한다"며 "후속 조치는 KT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며 통신 3사가 공동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 장관은 우선 KT가 복구와 피해 보상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 장관은 또 "아현 통신국이 D등급이지만 서울 지역 거의 4분의 1, 5분의 1이 막대한 피해를 봤다"며 "그런 사고를 감지하거나 예측했어야 하며, 스프링클러나 여러 가지 소방장비들이 준비되고 백업시스템이 마련됐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러한 각도에서 통신 3사가 가진 전국 통신구에 대한 안전점검, 시나리오별 실태 파악을 전면적으로 할 예정"이라며 "통신 3사가 재해나 유사시에 어떻게 공동으로 대응할 것인지를 오늘 긴급히 논의하고, 내일부터 관련 부처와 통신사가 참여하는 TF가 가동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TF에 통신사, 관련 부처가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통신3사, 관계부처 협력을 통해 금년말까지 안전한 통신망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과기정통부 장관 “전국 통신구 실태 점검…연내 안전대책 수립”
    • 입력 2018-11-26 15:01:44
    • 수정2018-11-26 15:12:34
    IT·과학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6일 통신 3사의 전국 통신구에 대한 실태 점검에 착수해 연말까지 통신망 안전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 장관은 이날 KT 혜화전화국에서 KT 황창규 회장,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SK브로드밴드 이형희 사장 등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와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간담회는 지난 24일 발생한 KT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와 관련한 대책 마련을 위해 열렸습니다.

유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국민 여러분께 많은 불편과 피해를 드려 송구하다"며 "이번 사고를 통해 통신사뿐만 아니라 정부의 유사시 대응사항 준비에도 많은 문제점이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재난에 대비해 통신구 안전 강화, 백업 체계 구축 등 예방 대책에 대해 통신사와 정부는 관심을 두고 엄중한 마음으로 같이 만들어야 한다"며 "후속 조치는 KT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며 통신 3사가 공동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 장관은 우선 KT가 복구와 피해 보상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 장관은 또 "아현 통신국이 D등급이지만 서울 지역 거의 4분의 1, 5분의 1이 막대한 피해를 봤다"며 "그런 사고를 감지하거나 예측했어야 하며, 스프링클러나 여러 가지 소방장비들이 준비되고 백업시스템이 마련됐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러한 각도에서 통신 3사가 가진 전국 통신구에 대한 안전점검, 시나리오별 실태 파악을 전면적으로 할 예정"이라며 "통신 3사가 재해나 유사시에 어떻게 공동으로 대응할 것인지를 오늘 긴급히 논의하고, 내일부터 관련 부처와 통신사가 참여하는 TF가 가동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TF에 통신사, 관련 부처가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통신3사, 관계부처 협력을 통해 금년말까지 안전한 통신망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