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KT 통신대란’ 안전불감증 사고”…정부 “종합 점검 실시”
입력 2018.11.26 (17:06) 수정 2018.11.26 (17:2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가 KT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주말 통신대란과 관련해 정부와 KT의 안일한 대책을 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기업도 정부도 소홀했음을 인정한다"면서 "D급 통신시설도 정부 점검 대상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KT 통신 장애와 관련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오늘, 정부와 KT로부터 현안보고를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여야 의원들은 "이번 화재는 전형적인 안전불감증 사고"라면서 정부와 KT를 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특히 D등급 시설 화재에도 치안과 보안, 경제 등 서울의 4분의 1이 마비되는 이른바 '초연결사회'의 위험성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2013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KT 혜화전화국 습격 모의 사건'을 거론하며 경각심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문제가 생겼을 때 피해 지역과 피해자가 즉시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기업은 소홀했고, 정부는 말할 것도 없었다"고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오후 통신 3사 최고경영자 회의를 긴급 소집해 향후 통신장애 가능성에 대한 세부 시나리오를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과기부는 현안 보고에 앞서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중요 통신시설 전체를 대상으로 종합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그동안 통신사들이 자체 점검해 온 D등급 통신시설 835곳도 정부 점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소방법상 설치가 의무화돼 있지 않은 500미터 미만 통신구의 경우에도 CCTV와 스프링클러 등 화재 방지시설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여야 “‘KT 통신대란’ 안전불감증 사고”…정부 “종합 점검 실시”
    • 입력 2018-11-26 17:08:47
    • 수정2018-11-26 17:20:18
    뉴스 5
[앵커]

여야가 KT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주말 통신대란과 관련해 정부와 KT의 안일한 대책을 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기업도 정부도 소홀했음을 인정한다"면서 "D급 통신시설도 정부 점검 대상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KT 통신 장애와 관련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오늘, 정부와 KT로부터 현안보고를 받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여야 의원들은 "이번 화재는 전형적인 안전불감증 사고"라면서 정부와 KT를 한 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특히 D등급 시설 화재에도 치안과 보안, 경제 등 서울의 4분의 1이 마비되는 이른바 '초연결사회'의 위험성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2013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KT 혜화전화국 습격 모의 사건'을 거론하며 경각심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문제가 생겼을 때 피해 지역과 피해자가 즉시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기업은 소홀했고, 정부는 말할 것도 없었다"고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오후 통신 3사 최고경영자 회의를 긴급 소집해 향후 통신장애 가능성에 대한 세부 시나리오를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과기부는 현안 보고에 앞서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중요 통신시설 전체를 대상으로 종합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그동안 통신사들이 자체 점검해 온 D등급 통신시설 835곳도 정부 점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소방법상 설치가 의무화돼 있지 않은 500미터 미만 통신구의 경우에도 CCTV와 스프링클러 등 화재 방지시설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